본문 바로가기

로컬/제주

제주도, '2022년 반려동물 실태조사 결과' 발표

  • 2022년 주요 수치로 본 제주도 반려동물 실태... 등록률↑ 유기ㆍ유실↓ 연관산업↑

 

제주도가 '2022년 반려동물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1월 31일, 제주특별자치도는 2022년 12월 기준 반려동물 보호와 복지 실태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주요 조사내용은 반려동물 등록, 유기ㆍ유실동물, 반려동물 관련 영업 현황 등이다.


지난해 신규 등록된 반려동물은 4,865마리로 현재까지 5만 3,029마리가 등록됐다. 도내 전체 반려동물 총 9만 5,304마리(추산) 대비 55.6%에 해당한다.

 

제주도는 동물병원 74개소(제주시 56, 서귀포시 18)를 반려동물 등록기관으로 지정해 반려인의 접근성을 높였다.

 

또한 반려동물 등록 수수료 면제기간을 당초 2022년 말에서 2024년 12월까지 연장해 반려동물 양육가정의 부담을 덜고 있다.

* 동물등록 마릿수 : ('18) 23,264 ⇒ ('20) 39,625(70.3%↑) ⇒ ('22)53,029 (’18년 대비 128%↑)

* 반려동물 등록수수료 면제기간 : '22년 12월 31일까지 ⇒ '24년 12월 31일까지 (연장)

* 반려동물 등록대상 : 2개월령 이상 개 (의무) / 고양이 (등록희망개체)


지난해 도내 유기동물 발생 건수는 4,977마리로 2018년 7,651마리 대비 34.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2019년 전국 최초로 읍면지역 실외견(마당개) 중성화를 지원해 농촌지역 마당에서 기르는 마당개의 의도치 않은 임신을 예방하고 있으며, 올해부터는 동지역까지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또한, 유기ㆍ유실동물 발생 수를 줄이기 위해 '성숙한 반려동물 조성 캠페인'을 통한 홍보, '반려동물 문화축제' 행사 개최 등 대도민 인식개선을 올해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 유기동물 발생현황 : ('18) 7,651 ⇒ ('20) 6,642(13.1%↓) ⇒ ('22) 4,977(’18년 대비 34.9%↓)

* 마당개 중성화 지원 : 1,704마리 / ('19) 274마리 ⇒ ('20) 385마리 ⇒ ('21) 298마리 ⇒ ('22) 747마리


도내 반려동물 관련 업체는 총 6개 업종 302개소로 408명이 종사하고 있으며, 2018년 대비 94.8%가 증가했다.

* 관련영업 : 동물미용업 140, 위탁관리업 93, 판매업 27, 전시업 16, 운송업 19, 생산업 7

* 총업체수 : ('18) 155개소 ⇒ ('20) 247개소(59.3%↑) ⇒ ('22) 302개소('18년 대비 94.8%↑)

 

제주도는 지난해 제주관광공사와 함께 반려동물 동반 가능 시설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비짓제주 '혼저옵서개'를 통해 200개 반려동물 출입 가능 업소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올해 추가로 조사해 더 많은 업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 반려동물 동반가능 시설 : 200개소(관광지 33, 식당/카페 99, 숙박 13, 동물전용 26, 오름 등 29)

 

또한 도내 반려동물 전문 사료제조업체 및 연관제품 제조업체 등과 간담회를 개최해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반려동물 연관산업 육성을 위한 신규사업 발굴과 제주지역 최초 반려동물 산업박람회를 개최하는 등 관련 산업 육성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문경삼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유기ㆍ유실동물의 수가 줄어들고, 반려동물 등록률이 상승하는 등 성숙한 반려문화가 도민사회 전반에 자리를 잡아 가는 상황"이라면서, "앞으로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확산과 함께 관련 산업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제주를 위한 동물 보호․복지문화 조성을 통해 제주가 반려동물 친화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