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고병원성 AI, 초동방역 최선 다해야”

야호펫

·

2020. 12. 6. 20:04

반응형
  • 6일 영암 방역 대응 현장 점검…관계자 격려도

 

AI 확산 방지대책 회의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6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영암을 방문, “철저한 소독과 함께 신속한 검사 등 초동방역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영암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고병원성 AI 발생지역에 대한 방역조치 사항을 점검했다.

지난 5일 영암군 시종면의 육용오리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검출됨에 따라 전남도내 타 지역으로의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김 지사는 방역현장을 직접 살피며 대응책 등을 모색하고 이를 지시하기 위해 점검에 나서게 됐다.

현장점검에서 살처분 등 방역조치 사항을 청취한 뒤 고병원성 AI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중인 방역관계자들의 노고도 격려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발생 및 예방적 살처분 농가에 대해선 완벽한 잔존물 처리 및 청소 소독을 실시하고, 살처분 참여 인력에 대한 소독도 철저히 해야 한다”며 “방역지역 내 닭오리농장과 역학 관련 농장에 대해서도 신속히 AI 검사를 실시하는 등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초동방역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시군 부단체장과 AI 대응 영상회의를 갖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고병원성 AI 확산으로 도민들이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최고 수준의 방역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시하기도 했다.

반응형
그리드형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