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놀고 있는 시유지'를 어르신돌봄, 반려동물시설 등으로 활용한다

야호펫

·

2022. 4. 14. 13:42

반응형

서울시가 저이용되거나 놀고 있는 시유지 684만㎡의 활용도를 높여 건강센터, 어르신 돌봄시설, 반려동물시설 같은 다양한 공공시설을 적기에, 적재적소에 공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

 

서울시는 공공토지의 활용가치를 높이기 위한 「공공토지 활용 기본계획」을 최초로 수립,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고령화, 1인가구 증가 같은 사회변화에 따라 새로운 공공시설에 대한 수요는 커지는 반면, 가용 가능한 토지는 부족한 상황에서 한정된 시유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담고 있다.

 

서울시 소유 공공토지, 즉 '시유지'는 총 106㎢(5만8천여 필지)로, 여의도 면적의 약 36.5배 규모다. 이중 도로ㆍ공원ㆍ하천 등 필수기반시설(57.8%), 전ㆍ답ㆍ임야 같이 활용도가 떨어지는 땅(22.7%), 이미 활용 중이거나 자투리땅(19.5%) 등을 제외하면 실제 활용 가능한 시유지는 684만㎡(5.6%) 규모다. 그러나 이마저도 그동안 종합적ㆍ체계적인 가이드라인 없이 사용되어 왔다.

 

서울시 전체 면적(605㎢)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47.5%는 공공영역의 토지(국ㆍ구ㆍ시유지)이며, 시유지는 공공토지의 37%(106㎢)를 차지한다.


「공공토지 활용 기본계획」은 크게 두 가지로 구성된다.

 

①시유지별로 어떤 용도로 활용되는 것이 좋은지 활용모델을 제시하는 '활용 가이드라인' ②활용 가능한 시유지가 어디에, 어느 정도 규모로 있는지 손쉽게 찾을 수 있는 '활용 시스템' 구축이다.

 

첫째, '활용 가이드라인'은 공공토지를 활용해 사업을 하려는 사업부서 실무자들이 계획을 수립할 때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돕는다.

 

둘째, '활용 시스템'은 활용 가능한 시유지가 어디에 어느정도 있는지 정확한 재산정보를 열람할 수 있는 온라인 시스템이다. 기존 서울시 내부행정 시스템인 '시유재산종합정보시스템'에 공공토지자원 데이터를 통합해 한 곳에서 통합적으로 볼 수 있다.


서울시 공공개발기획단은 이번에 마련한 기본계획을 토대로 '공공토지 활용 컨설팅'을 실시한다. 사업부서 실무자들이 필요한 용도의 땅을 보다 신속하게 찾는 것부터 건축계획, 사업추진방식, 유지관리단계까지 사업 전반을 종합적ㆍ체계적으로 컨설팅해 사업 실현 가능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컨설팅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외부 전문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컨설팅 전담기구 설치도 검토 중이다. 분야별 외부전문가 풀을 구성해 주요 시책사업 기획 및 검토, 사업부서 요청사항 지원 등 공공토지 활용ㆍ기획의 전문기관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홍선기 서울시 공공개발기획단장은 "이번에 마련한 「공공토지 활용 기본계획」과 컨설팅 제도 시행으로 한정된 공공토지의 가치를 높이고 최적의 활용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대 변화에 따라 다양해지고 있는 공공시설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해 공공서비스의 품질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반응형
그리드형
SMALL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