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핫이슈

[야호펫 단상] 대한수의사회, 수의사들에게 안전한 진료환경 보장이 시급하다!

반응형

대한수의사회가 '수의사들의 안전한 진료환경 보장'을 위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대한수의사회(회장 허주형)가 지난 7월 29일 '수의사들의 안전한 진료환경 보장'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아래와 같이 발표했다. 


동물건강권 수호를 위해 헌신하는 수의사들에게 안전한 진료환경 보장이 시급하다!

 

더보기

최근 서울 양천구의 한 동물병원에서 반려견이 수술을 받다가 죽자, 격분한 보호자가 수의사와 동물병원장 등에게 흉기를 휘둘러 경찰에 검거되었다. 

 

해당 보호자는 자신의 반려견이 중성화 수술을 받던 도중 죽자 격분해 수의사의 팔을 의료용 가위로 찔러 다치게 하고 동물병원을 떠났으나, 술에 취한 채로 다시 동물병원에 재방문하여 소주병으로 해당 동물병원장의 머리를 내리쳐 상해를 가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2만여 수의사와 대한수의사회는 분노를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한다.

 

과거와 달리 사회적으로 동물의 건강권과 복지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아졌으며, 대부분의 국민이 동물을 가족처럼 여길 정도로 반려동물 문화도 발전하였다. 

 

그러나 아직 일부 성숙하지 못한 보호자의 인식 및 이러한 현장을 반영하지 못한 법령의 문제가 있는 것이 현실이다. 

 

아직 수의사와 동물병원에 종사하는 인력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할 수 없는 우리나라 동물병원의 진료환경은 매우 개탄스럽다. 

 

우리 2만여 수의사와 대한수의사회는 동물병원 내에서 수의사 및 종사 인력에 대한 폭행 행위를 억제할 수 있는 현실적인 대책 마련이 필수적이라고 생각하며, 이에 대한수의사회는 정부를 대상으로 동물병원 내에서 발생하는 폭력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도록 법률 개정 등 진료환경 개선의 마련을 촉구한다. 

 

「의료법」에는 의료기관내의 의료인의 안전을 담보하는 법률 조항이 있지만, 「수의사법」에는 그 조차 없는 현실이다. 

 

아울러 동물병원 내의 폭행은 수의사와 종사 인력은 물론 진료받고 있는 동물의 안전과 생명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기에 보호자들의 성숙한 의식변화를 위해 다양한 홍보방안을 마련할 것도 촉구한다. 또한 중성화 수술은 말을 하지 않는 동물의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수의학적 검사가 필수이며 전신마취가 필요한 필수인 수술로, 간단한 수술이 아니다. 

 

2만여 수의사와 우리 대한수의사회는 우리나라 동물건강권 수호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수의사들에게 안전한 진료환경이 보장되어야 마땅하다고 생각하며, 동물병원 내에서 안전한 진료환경이 당연히 보장되는 날까지 회 차원의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어떤 경우에도 동물병원 내에서의 폭력은 발생해서는 안될 것이다. 여기에 대한 대한수의사회의 '안전한 진료환경 보장'에 대한 주장은 타당하다. 

 

하지만 '중성화 수술'을 바라보는 대한수의사회와 반려인과의 시각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대한수의사회의 말처럼, 중성화 수술은 '전신마취'가 필요한 수술인만큼 간단한 수술이 아니다. 그러나 반려인들의 시각에서 볼 때 '중성화 수술'은 대한수의사회에서 말하는 뉘앙스의 수술이 아니라, 일반화되고 보편화된 수술이다. 

 

사람의 경우를 예로 들자면, 남성이 '정관수술'을 받다 사망한 경우에 해당하는 것이다. 물론 사람의 경우에는 전신마취가 아니라 부분 마취를 한 후 수술을 받는다는 것이 차이점이다. 

 

대한수의사회의 주장처럼, 중성화 수술에는 동물의 상태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한 수의학적 검사가 필수라 생각한다. 하지만 이 부분에서 반려인들의 이해를 이끌어내는데 부족한 면이 있다. 이 점은 반려인들이 반려동물 소셜커머스나 동물병원 진료비를 공개하는 사이트 등을 통해, '중성화 수술'을 '저렴한 비용'에 초점을 맞춰 접근했기 때문이 아닐까 조심스레 생각해본다.

 

'중성화 수술'하면 얼마... 하는 식의 인식이 반려인 머릿속에 각인되어 있는 것이다. 

 

대한수의사회의 성명서는 다시한번 동물 진료에 대해 생각해보게 한다. '양질의 의료 서비스와 함께 (반려인들 입장에서 느끼기에) 저렴한 비용이 동시에 달성될 수는 없을까?'하고 말이다. 

 

동물병원 원장에 대한 폭행, 중성화 수술에 대한 시각 차이... 발생하지 않아야 할 사건이 발생할 수 밖에 없었던 그 근본 원인에 대해 대한수의사회의 주장처럼 곰곰히 생각하고, 이제 그 해법을 찾아야하지 않을까?

 

 

관련 글

대한수의사회, 동물복지 향상을 위해 옵티팜ㆍ조에티스와 3자 MOU 체결

유리벳코리아, 대한수의사회와 함께 반려동물 건강검진 캠페인 나서

대한수의사회 '동물병원의 인체용의약품 사용 관련 약사계의 왜곡된 주장 유감' 성명

소비자 관점에서 본 동물병원 의료서비스 발전방안 정책토론회 현장 스케치

반응형
사업자 정보 표시
야호펫 | 김정미 | 경기도 의정부시 부용로174 | 사업자 등록번호 : 597-22-01067 | TEL : 031-853-6048 | Mail : yahope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9-의정부신곡-015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