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존과 동행/견종

아펜핀셔, '멍키 테리어'로 불린 독일이 고향인 개

반응형

체고 : 9-12 in (22.86-30.48 cm)

체중 : 7-10 lb (3.18-4.5 kg)

평균수명 : 12-15년

성격 : 완고함, 호기심, 장난기, 모험심

고향 : 독일

그루밍 : 일주일에 2번 빗질

훈련 : 매우 어려울 수 있음

 

* AKC 그룹 : 토이

* 아펜핀셔는 독일어로 '멍키 테리어(monkey terrier)'로 번역된다.

* 아펜핀셔 외형 특징은 '돌출된 턱과 아랫입술이 있는 짧은 주둥이'다.

* 일반적인 털색깔은 검정, 은색-검정 탄이다.


아펜핀셔는 테리어로 분류되지 않을 수 있지만, 테리어처럼 양육되었다. 1600년대 독일에서 아펜핀셔의 임무는 쥐를 잡는 것이었다. 

 

아펜핀셔는 우스꽝스럽게 생긴 외모 덕분에 '원숭이 개' 또는 '에이프(ape; 유인원) 테리어'라고도 불렸고, 많은 사람들은 이 견종을 스타워즈에 나오는 우키스(Wookies)와 에오크(Ewoks)와 닮았다고 생각한다.

 

아펜핀셔의 독특한 콧수염과 중간 길이의 털은 아무리 빗질을 해도 거칠고 얽히고 설켜있다.

 

이 견종은 복종 훈련과 사회화가 필요할 정도로 종종 열성적일 정도로 독립적이고 완고하다. 프랑스인들은 이런 아펜핀셔의 특징때문에 diablotin moustachu("mustached little devil”, 콧수염 난 작은 악마)라고 부른다. 하지만 아펜핀셔는 사람과 교감하며 사람을 기쁘게 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러므로 여러분은 아펜핀셔를 훈련시키는 것이 아니라, 이들과 친구가 되어야 한다.

 

아펜핀셔는 소형견이고 적당히 활동적이어서, 아파트에서 함께 생활하기에 적합한 견종이다. 아펜핀셔는 반려인과 함께 있는 것을 좋아하고, 놀아주는 것을 좋아한다.

반응형
그리드형

태그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