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존과 동행

반추(되새김)동물의 메탄생성균, 다 똑같을까?

  • 한우젖소염소 우점균 같아메탄 저감 기술 보편 적용 가능

 

농촌진흥청이 한우, 젖소, 염소의 반추위에 있는 메탄생성균을 분석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국내에서 사육하는 한우, 젖소, 염소의 반추위에 있는 메탄생성균(메탄을 생산하는 미생물)을 분석해 축종에 따른 차이를 비교했다.

 

동물의 위에는 수많은 미생물이 살고 있으며, 동물이 먹는 사료의 소화와 흡수를 돕는 역할을 한다. 이와 동시에 장내 발효과정에서 대기를 오염시켜 온실 효과를 일으키는 온실가스인 메탄을 배출하기도 한다.

 

소, 염소와 같은 반추동물의 반추위 안 메탄생성균의 종류와 구성비는 가축을 기르는 방식과 먹이는 사료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반추위의 메탄 생성을 조절하기 위해서는 해당 미생물에 대한 자세한 정보가 필요하다. 

 

그동안 반추동물 메탄생성균에 대한 국내 연구는 한우에 국한됐으며, 축종 간 비교 연구는 없었다. 이번 연구에서는 한 종의 유전체뿐만 아니라 환경에 존재하는 여러 종의 미생물 군까지 분석하는 메타게놈 기법*을 이용했다. 

  * 특정 시료에 있는 미생물, 바이러스, 곰팡이 군에서 이 무리의 특성을 결정하는 중요 종을 정의하고, 다른 조건에 있는 미생물 군을 서로 비교해 특성의 차이를 결정하는 종을 동정하는 연구.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ext generation sequencing, NGS)으로 연구 수행

 

연구 결과, 우리나라에서 사육하는 반추동물의 메탄생성균은 한우에서 6개 속(屬*), 젖소에서 4개 속, 염소에서 3개 속이 존재하는 것을 확인했다.

  * 생물분류: 계(界,Kingdom), 문(門,Phylum), 강(綱,Class), 목(目,Order), 과(科,Family), 속(屬,Genus), 종(種,Species)

 

한우, 젖소, 염소 세 축종 모두 전체 메탄생성균 가운데 메타노브레비박테르 속(Methanobrevibacter)이 94% 이상을 차지하는 우점균*으로 나타났다. 

  * 일정한 범위 안의 군집(群集) 가운데서 가장 수가 많거나 넓은 면적을 차지하는 균.

 

 

축종별 반추위 메탄생성균 군집 (단위:속(genus)), 노란색이 메타노브레비박테르 속(Methanobrevibacter)

 

다시 말해 국내 반추동물의 메탄 생성 우점균이 동일하게 존재했다. 이는 우점균에 대한 메탄 저감 기술을 개발할 경우 보편적으로 적용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영양생리팀 김상호 과장은 “이번 축종별 반추위 메탄생성균 연구 결과가 메탄 저감 전략을 수립하는데 유익한 기초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앞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하여 반추가축의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반응형
사업자 정보 표시
야호펫 | 김정미 | 경기도 의정부시 부용로174 | 사업자 등록번호 : 597-22-01067 | TEL : 031-853-6048 | Mail : yahope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9-의정부신곡-015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