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엠씨사이언스, 동물 피부를 대체해 사용할 수 있는 '인공 멤브레인' 론칭

야호펫

·

2022. 5. 25. 10:00

반응형

분석 기기 전문 유통 업체 유엠씨사이언스(대표이사 최영석)가 동물 피부를 대체해 사용할 수 있는 인공 멤브레인을 론칭했다고 24일 밝혔다.

 

유엠씨사이언스는 이번 신제품 출시로 투과 실험을 할 수 있는 피부 조직 라인업을 한층 강화했다. 새롭게 선보인 동물 대체 시험 피부는 프란츠 셀 멤브레인(Franz cell membrane) 'PB-M'으로, 카데바스킨(실제 인간의 피부)과 세포 배양 인공 피부 대비 상온에서 보관할 수 있어 관리가 수월하다. 소수성 약물의 투과가 잘되는 피부 두께로 제작돼 보다 정확한 시험 값을 얻을 수 있다는 강점도 갖고 있다.

 

또한 품질력도 우수하다. 프란츠 셀 멤브레인 PB-M 사용 시 실제 피부 조직과 유사한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은 여러 테스트를 통해 입증됐다.

 

해외에도 우수성을 인정받아 널리 판매되고 있다. 사이즈도 지름 25mm, 35mm의 2가지로 구성해 진행하려는 실험 설계에 따라 연구자가 선택할 수 있게 했다는 점도 특징 중 하나다.

 

유엠씨사이언스는 이번 제품을 사용하는 것으로 실험의 정확성 및 편의성이 크게 늘어난다고 자신하며, 그동안 쌓아온 피부 투과 실험의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한 제품으로 실험 시 검사 결과가 일관될 수 있도록 까다로운 테스트 기준을 통과한 제품만 판매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동물 대체 시험 피부인 셀룰로오스 멤브레인(Cellulose membrane) PB-M은 유명 경피 흡수장치 제조사 'LOGAN Instruments (USA)'의 제품으로, 한국 에이전시인 유엠씨사이언스가 공식으로 수입해 국내에 론칭했다.

반응형
그리드형
SMALL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