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I, 실험동물의 날 맞아 '랄프를 구해줘' 국회 전시회 개최

야호펫

·

2022. 4. 25. 17:47

반응형
  • 방송인 샘 해밍턴, HSI 후원자로 참석
  • 영화 '랄프를 구해줘' 상영부터 동물대체시험법 시연까지 다채로운 구성
  • 동물복지국회포럼 및 박홍근, 이헌승, 심상정 등 여야 국회의원 24인 참여

 

'랄프를 구해줘' 전시회가 국회 의원회관 2층에서 열린다

 

세계 실험동물의 날(4월 24일)을 맞아 4월 27일(수) 동물대체시험법 제정 촉구를 위한 '랄프를 구해줘' 전시회가 국회 의원회관 2층에서 열린다.

 

전시회는 여야 국회의원 23명이 공동주최하고 남인순 의원과 한국 휴메인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Humane Society International, 이하 HSI)이 주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에서 후원 기관으로 참여한다.

 

랄프를 구해줘

영화 '랄프를 구해줘'는 실험실에서 테스터로 일하는 토끼 '랄프'의 삶을 다룬 단편 영화로, 인터넷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웨비 어워드(The Webby Awards)' 후보에 올랐다. 특히 지난 24일 실험동물의 날을 기념해 한국판이 개봉했다.

 

동물대체시험법이란 동물을 실험에 사용하지 않으면서 첨단기술을 이용해 의약품, 화장품 등의 안전성 및 효과성을 평가할 수 있는 과학적인 시험법이다. 이를 지원하기 위해 남인순 의원이 대표발의한 「동물대체시험법의 개발․보급 및 이용 촉진에 관한 법률안」(이하 동물대체시험법 제정안)이 현재 국회에 계류되어 있다.

 

특히 이번 전시회 개막식에는 수년간 HSI 동물보호 활동을 응원해 온 방송인 샘해밍턴이 참석한다. 전시회는 4.27(수)~29(금) 3일간 열리며 신분증을 소지하면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전시회는 ▲영화 '랄프를 구해줘!' ▲동물대체시험법이란? ▲동물대체시험법 시연 ▲법 제정에 함께해주세요! 의 4개 세션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장기칩, 인체세포시험, 3D 프린팅 시험방법 등 동물대체시험법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한글 자막 버전

방송인 샘 해밍턴은 "랄프를 구해줘를 보고 실험에 이용되는 다양한 동물 종에 대한 여러 감정을 느꼈는데 많은 사람들이 보고 함께 생각해보면 좋겠다"라며, "오늘 전시회를 통해 동물을 대체하는 과학적인 방법이 많이 알려지면 좋겠고, 이런 변화에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원내대표이자 국회의원연구단체 '동물복지국회포럼'의 공동대표 박홍근 의원은 "최근 포럼 주도로 제정 31년 만에 동물보호법이 역대급으로 완전 개정되며 법적으로 동물실험 윤리성이 강화되는 성과가 있었다"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동물과 사람의 조화로운 공존을 위한 사회적 흐름이 동물대체시험법 제정으로도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시회를 공동주관한 남인순 의원은 "영화 '랄프를 구해줘'로 촉발된 선한 영향력이 멕시코를 북미 최초 '화장품 동물실험 금지' 국가로 만든 것처럼, 국내에서도 동물대체시험에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킬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동물에 대한 윤리의식이 확산되고, 동물실험 결과의 인체적용 정확성에 한계가 있음을 고려할 때, 국내에서도 동물대체시험법 개발 및 보급을 촉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랄프를 구해줘' 제작자 HSI의 한국 정책국장 서보라미는 "랄프는 국내 4백여만 마리 이상의 실험동물을 대표하고 있다. 하지만 랄프 뿐 아니라 이번 전시회의 주인공은 랄프를 대체할 수 있는 동물대체시험 기술이다. 이런 대체시험 연구분야가 지원, 확산되도록 동물대체시험법 제정안이 반드시 통과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이번 전시회의 공동주최자인 국회의원 명단이다.

* 국회의원 송영길, 우상호, 우원식, 김민석, 박홍근, 이학영, 한정애(환경부장관), 김한정, 이상헌, 문정복, 서영석, 양정숙, 오영환, 이동주, 이용우, 이해식, 천준호, 한준호, 황운하(더불어민주당), 이헌승, 정운천, 추경호(국민의힘), 심상정(정의당)

반응형
그리드형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