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존과 동행

반려견 등록 자진신고 기간, 신규 18만 마리 등록

반응형

반려견 자진신고 기간 18만 마리가 신규로 등록됐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반려견 등록 자진신고기간을 7월 19일부터 9월 30일까지 운영하여, 18만 마리를 신규 등록하고, 27만 건의 변경 신고가 접수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자진신고기간 중 신규 등록한 반려견은 총 179,139마리로 전년 같은 기간(49,298마리) 대비 364%로 집계됐다. 등록 방식별로는 내장형이 42.7%, 외장형이 57.3%를 차지했다. 

 

특히 이번 자진시고기간에 변경신고 건수가 총 267,533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19,465건)보다 13배 증가했는데, 이는 183만 명의 소유자를 대상으로 문자(MMS)나 카카오톡 알림 서비스 등 적극적인 홍보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변경신고 사유는 주소ㆍ전화번호 변경, 반려견 죽음, 소유자 변경 등의 순으로 많았다. 

 

 

농식품부는 동물등록제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하고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을 밝혔다. 

 

지자체 공무원과 수의사가 직접 현장을 방문하는 '찾아가는 동물등록 서비스'를 확대 시행하는 한편, 동물등록 제외지역을 정비ㆍ축소하여 읍ㆍ면 지역의 동물등록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한 반려견 소유자가 정기적으로 변경신고 안내를 받고, 소유자의 주소 이전 시 변경 신고가 자동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시스템 개편을 추진한다. 

 

한편, 농식품부는 10월 한 달간 전국의 공원 등 834개소에 연인원 2,300여 명을 투입하여 동물 미등록 등을 집중 단속한다고도 밝혔다. 

 

농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 김지현 과장은 "모든 반려인이 '동물보호법'이 의무로 규정하고 있는 동물등록, 안전관리 등을 준수하도록 법 집행을 철저히 할 것"이라며 "이번 집중단속 기간이 반려인들에게 '동물보호법'이 규정한 의무를 반드시 이행하여야 한다는 인식을 갖도록 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지자체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당부했다. 

그리드형

태그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