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동네 소식/창녕

명덕지 애견동반식당 '진까리돼지전복문어'... "손님이 짜다면 짜다"

진까리돼지전복문어 야외 테이블

 

창녕 시민들의 휴식처이자 산책로인 명덕지, 명덕지에는 반려견과 함께 갈 수 있는 애견동반식당 '진까리돼지전복문어(이하 진까리)가 있다.

 

명덕지 주변에는 모다페, 테라스43, 알리스타 케냐커피 등 애견동반카페 3곳과 함께 애견동반식당인 이곳 진까리가 있다.

 

 

식당 입구에서 바라본 풍경

 

진까리 옆에는 테라스43이, 건너편에는 모다페가 있다.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진까리로 걸어가며, 진까리 외부 모습을 사진에 담는다. 식당 외부에 테이블이 놓여 있어, 오늘처럼 날씨 좋은 날은 밖에서 식사해도 좋을 듯하다.

 

 

손님이 짜다면 짜다

 

식당 내부 풍경

 

가운데 석쇠로 되어있는 테이블

 

진까리 실내로 들어왔다. 넓은 매장과 함께 주방 쪽 벽면에 '손님이 짜다면 짜다'라는 문구가 보인다. '손님은 왕'... 이런 식의 개념을 표현한 문구인데, 문구가 참 재미있다. 

 

진까리 식당의 이름은 '진까리돼지전복문어'인데, 이름처럼 메뉴로는 돼지고기, 전복, 문어 등이 있다. 테이블에 커다란 석쇠가 설치되어 있는데, 그 모습만 봐도 입에 군침이 도는 듯하다.

 

진까리의 주메뉴를 맛봐야 할 텐데 혼자 여행 온 터라 뭘 먹어야 할지 살짝 고민하는데... 진까리 대표가 '진까리막국수'를 추천한다.

 

진까리 대표가 추천하는 메뉴 '진까리막국수'를 주문한다.

 

 

진까리막구수

 

'진까리막국수'가 나왔다. 막국수 위에 김이 송송 뿌려져 있고, 삶은 달걀이 올라가 있다. 독특한 건 막국수 안에 해초가 들어있다는 점이다.

 

날씨도 부쩍 더워졌는데, 시원한 '진까리막국수'를 맛보니 더위가 싹 날아가버린다.

 

 

창녕 시민들의 휴식처 명덕지

 

어제 봤던 명덕지인데 오늘 봐도 '좋다!'... 진까리에서 식사를 한다면, 소화도 시킬 겸 식사 후에 명덕지를 한 바퀴 산보하면 좋을 것 같다. 

 

'손님이 짜다면 짜다'... '진까리'하면 떠오를 재미있는 문구가 '명덕지 여행' 한 페이지에 추억으로 고이 남겠지!

 

명덕지의 경치를 감상하며 반려견과 산책도 하고, 맛있게 식사도 할 수 있는 곳... 그곳은 바로 창녕 명덕지 애견동반식당 '진까리'였다.

반응형
그리드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