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려문화

이태원 경리단길 '1989 비스트로', 반려견과 함께 가는 수제버거 맛집

'1989 비스트로' 조진욱 셰프

 

이태원 경리단길에 애견동반이 가능한 수제버거 맛집 '1989 비스트로(대표 조현우)'가 있다. '1989 비스트로'라는 가게 이름 앞에 붙은 '1989'는 이곳의 대표가 태어난 해를 의미하는 숫자이다.

 

경리단길 초입에서 조금 올라오면 만날 수 있는 '1989 비스트로', 햇볕이 드는 아담한 공간과 경쾌한 음악, 그리고 맛있는 수제버거를 맛볼 수 있는 식당이다.

 

 

외부에서 바라본 '1989 비스트로'

 

일요일 오후, 비스트로 1989에 들렸다. 차는 식당 옆 비탈길에 주차하고 안으로 들어간다. 외부 테라스에는 테이블과 의자가 배치되어 있고, 출입구 앞쪽에는 '반려견 수제간식'이라는 안내 간판이 세워져 있다.

 

안내 간판에는 '명태 큐브', '치친 큐브', '오리 큐브' 등의 간식 이름이 적혀있는데, 이 간식들은 외부 업체에 의뢰해 제작한 후 판매하고 있다고 한다. 식당 입구에서 '애견동반이 가능'하다는 걸 알려주는 안내 간판을 만나니 반갑다. 

 

 

반려견 수제간식 안내 간판

 

방문한 날은 조현우 대표의 동생인 조진욱 셰프가 일행을 맞아줬다. 자리를 잡고 앉은 후 서글서글한 미소의 조 셰프가 추천하는 수제버거를 주문한다. 

 

 

'1989 비스트로' 실내 풍경

 

커피와 메뉴판

 

'이태원'풍의 음악이 귓가에 들려온다. '이태원'풍의 음악이란 것이 딱히 있는 것은 아니겠지만, 이태원에 방문해서 듣는 음악이라는 선입견 때문인지, 들려오는 음악이 꼭 '이태원'풍의 음악처럼 들린다. 

 

식당 안에는 화분들과 함께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놓여있다. 그리고 눈에 도드라지게 들어오는 건, 샤페이 한 마리의 사진이었다. 

 

 

아기자기한 소품들

 

샤페이 '만두'

 

사진 속 주인공은 조 대표와 조 셰프의 반려견인 5살 샤페이 '만두'다. 만두는 손님이 뜸한 평일에는 가끔 식당에 함께 데리고 온다고 조 셰프는 말한다.

 

조 대표가 태어난 해 '1989년', 그리고 식당의 마스코트 샤페이 '만두'... 어디선가 <1989 비스트로>를 떠올리면 '1989'와 '만두'가 기억날 것 같다.

 

 

만두 소개 카드와 스티커

 

주문하고 오래지 않아, 조 셰프의 정성 가득한 수제버거가 나온다. 비주얼 대만족, 그 맛은 어떨지 나이프로 썰어서는 입안에 한 입 넣어본다.

 

"으흠, 맛있다"... 입맛 까다로운 일행의 평가다. "요즘은 자극적인 맛이 많은데 1989 비스트로 수제버거는 자극적이지 않고 맛있어요"라는 말과 함께.

 

 

1989 비스트로 수제버거

 

수제버거에 대해 조 셰프와 얘기를 나누다 액자 하나를 발견했는데, 액자를 통해 맛있는 수제버거를 개발한 조현우 대표의 음식 솜씨를 알게 되었다.

 

조 셰프의 설명에 따르면, 조 대표는 (사)한국식음료외식조리교육협회 심사위원으로 활동했다고 한다. 그리고 본인도 캐나다에서 1년간 요리실력을 쌓았다고 말한다. 

 

조 셰프는 "손님들은 수제버거에 대해 호불호가 갈리는 것 같아요"라고 말하는데, 이는 아마도 '시중의 대다수 버거가 자극적인 맛을 지닌 반면, 1989 비스트로의 수제버거는 자극적이지 않아 손님 중 일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까'하고 생각한다. 

 

 

조현우 대표는 식음료분과자격검정 위원으로 활동했다

 

일요일 오후, 1989 비스트로에서 '이태원'풍의 음악과 함께 맛있는 수제버거도 먹고, 조 셰프와 이런저런 얘기를 나눴다. '1989 비스트로는' 월요일과 화요일이 정기 휴무일이라고 한다. 이 기간 동안 1989 비스트로는 직접 소스를 만들어 숙성시키고, 조리할 식재료도 준비한다.

 

코로나19의 여파로 경리단길 상권이 예전같지 않다고 말하는 조 셰프, 조 셰프를 비롯한 모든 사람의 바람처럼 이곳 경리단길도 예전의 활기를 다시 되찾기를 기원한다.

 

맛있는 수제버거를 맛본 후 조 셰프와 인사하고 1989 비스트로를 나오는데, 식당 바로 위에서 한 무리의 길고양이들을 만났다. 

 

 

담벼락 고양이들

 

낯선 사람을 봤는데도 놀라지도 않고 도망가지 않는 걸 보니, 이런 상황이 자연스러운가 보다. 동네 주민께 여쭤보니, 평소에도 이렇게 공원과 동네에서 길고양이들을 만날 수 있다고 말해준다.

 

 

공원에서 놀고 있는 동네 길고양이들

 

길고양이들이 노는 모습을 보니, 오늘 경리단길의 추억에 또 하나 추가할 것이 생겼다. 바로 이 '길고양이들'을 앞서 1989 비스트로에서의 '1989'와 '만두'에 추가해야겠다.

 

'1989 비스트로'와 '길고양이'들, 사람과 길고양이가 공존하는 공간... 이태원 경리단길에서의 주말 오후 풍경이었다.

반응형
사업자 정보 표시
야호펫 | 김정미 | 경기도 의정부시 부용로174 | 사업자 등록번호 : 597-22-01067 | TEL : 031-853-6048 | Mail : yahope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9-의정부신곡-015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