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

펫프렌즈, 영업손실 한 자릿수 돌입... 손익분기 달성 박차

펫프렌즈 흑자 눈앞

 

1분기 매출 281억원 역대 최대, 영업손실 5%, 성장과 수익성 개선 동시 이뤄 흑자 눈앞

반려동물 1등 쇼핑몰 펫프렌즈(대표 윤현신)의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5.6% 성장하고, 영업손실률도 한 자릿수인 5%로 줄어들며 성장과 수익성 개선을 동시에 이뤄내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영업손실률이 한 자릿수로 감소한 것은 펫프렌즈가 생긴 이래 처음 있는 쾌거다.

 

스타트업 반려동물 커머스 기업들이 적자폭을 줄이면서 성장세도 감소하는 경우가 많은데 비해, 윤현신 대표 취임 이후 펫프렌즈의 매출 지속 상승과 영업손실이 지속 감소되는 양상은 독보적이라 할 수 있다.

 

실제 올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5.6% 증가한 281억원, 거래액도 12.6% 성장하며 335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이 지난해 15.7%인 38억원에서 올해 5.0%인 14억원으로 적자폭도 10.7%p 대폭 축소되며 건전한 수익구조의 반열에 올랐다. 지난해 4분기부터 가속도가 붙어 올해 들어 수익성이 더욱 좋아진 결과다.

 

운영 최적화, PB상품확대, AI기술과 신사업 동력... 흑자 턴어라운드 발판

펫프렌즈의 성장 보폭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부터 강도 높게 추진하고 있는 운영 최적화 노력은 흑자 전환을 위한 발판이 되고 있다. 국내 최대 반려동물 빅데이터에 기반한 마케팅 비용 효율화를 통해 매출 대비 9~10% 수준에 달하던 비용을 5~6%까지 낮췄다. 펫프렌즈 고객의 니즈를 반영하고 가격 경쟁력이 뛰어난 자사상품(PB)의 비중을 확대해 수익성을 향상시키고 있다.

 

기술과 신사업 투자 등 미래 성장 동력 마련에도 적극적이다.

최근에는 AI기반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기업 임팩트에이아이와 반려동물의 취향 및 건강 분석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어 커머스 외 영역으로 서비스 확장의 기술적 토대를 마련했다. 작년에 개설한 커뮤니티 서비스도 반려동물 육아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하는 기능으로 고객 앱 체류시간을 늘리며 매출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

 

펫프렌즈는 지속적으로 수익모델 다각화에 힘을 쏟아 추가 성장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반려동물 헬스케어와 펫시터, 미용 호텔 등 버티컬 사업 분야에서 새로운 비즈니스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미래 비전을 향한 투자에 집중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내 최대 반려동물 라이프스타일 슈퍼앱으로 거듭난다는 복안이다.

 

펫프렌즈 윤현신 대표는 "국내외 이커머스 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한 상황 속에서 반려동물의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운영되는 펫커머스 카테고리 킬러 펫프렌즈의 역할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 가파른 성장세를 바탕으로 영업이익 BEP(손익분기점)을 달성해 업계 리더로서 위상을 세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