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컬/서울

서울시, 하늘광장갤러리에서 '개그림' 작가 정유경의 '강아지 이야기' 전시

'강아지 이야기' 포스터

 

서울시는 12월 13일(수)부터 내년 1월 4일(목)까지 서울시청 본관 8층 하늘광장 갤러리에서 <강아지 이야기>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강아지와의 동행을 주제로 한 작가 정유경의 따뜻한 그림과 영상들을 선보인다.

 

서울시는 지난 5월, '동행·매력 특별시 서울'을 주제로 예술작품 전시작가 공모를 실시하여, 예비작을 포함한 총 4명(팀)의 작품을 선정한 바 있다. 이번 '강아지 이야기'는 올해 개최되는 마지막 전시로, '민화취향', '점으로 바라본 도시', '그래픽 레코드 01_서울'에 이어 세 번째 전시이다.

 

서울시는 2012년 신청사 개청 이후 매년 전시 작가 공모를 통해 선정된 예술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이를 통해 예술가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시민들에게 다양한 예술작품 관람 및 체험활동 참여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최근 3년간 코로나로 인해 전시 운영이 중단/축소되었으나 올해 갤러리 운영을 정상화하여 시민들에게 풍성한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하늘광장갤러리는 220㎡ 규모의 전문 전시공간으로 서울시청 본관 8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서울광장을 조망할 수 있는 '도심 속 힐링 공간'으로 시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정유경 작가는 13년간 함께한 반려견을 하늘나라로 떠나보낸 후 강아지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으며, 그는 '개그림'이라는 이름으로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개그림' 작가는 서울대학교 서양화과 학사 및 석사과정을 졸업하였으며 한국영화아카데미에서 애니메이션 연출을 공부하였다. 작가명 '개그림'은 '개를 그린다'는 의미와 함께 '엄청 좋은 그림을 그리고 싶은' 작가의 바람이 신조어로 표현된 것이기도 하다.

 

 

집으로

 

노을

 

101마리 강아지

 

전시 작품들은 강아지와 함께하는 일상의 소소한 행복을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할아버지와 강아지가 서로 의지하며 살아가는 모습을 그린 '동행', 실제로 존재하는 101마리 강아지들을 한 마리씩 그려나간 '101마리 강아지', 그리고 강아지의 모습을 담은 애니메이션 영상들 등 세 가지 시리즈로 구성된다.


전시 기간 동안에는 작가가 직접 진행하는 시민참여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강아지 크리스마스 카드 만들기' 체험은 12월 19일(화) 16시(초중고생 대상)와 12월 21일(목) 16시(성인대상)에 갤러리에서 진행하며, 참여 신청은 12월 12일(화) 오전 10시부터 서울특별시 공공서비스 예약사이트를 통해 선착순으로 접수할 수 있다.

 

체험 프로그램은 약 1시간 소요 예정으로 참가비용은 5,000원이다.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사이트(yeyak.seoul.go.kr → 문화체험 → 문화행사)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회차당 선착순 8명을 모집한다. 자세한 문의는 서울시 총무과(02-2133-5641)로 하면 된다.

 

한편, 서울특별시청 본관 1층에는 <강아지 이야기> 전시 작품 속 귀여운 강아지의 모형들이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와 함께 연말 분위기를 한껏 돋우고 있다.

 

정상훈 서울시 행정국장은 "연말연시를 맞이하여 마음이 따뜻해지는 전시를 마련했다"라며, "서울시와 함께 '동행'이 주는 소중한 의미도 되새겨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