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존과 동행

[EBS 금요일 밤] 풍기문란 견 콩이, 24시간 우는 고양이 하루

풍기문란 견 콩이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따뜻한 햇볕이 내리쬐는 봄날, 활짝 핀 ‘꽃 미모’를 발산하며,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이하 세나개)에 찾아온 오늘의 주인공 콩이! 하지만 콩이의 얼굴 천재 뒤에 감춰진 비밀이 있다고 하는데...

 

집에선 상추도 잘~ 먹고, 함께 사는 반려견인 호두에게 모든 걸 양보하는 완벽한 반려견이지만, 산책만 나오면 어디 내놓기 부끄러운 반려견이 된다는데... 글쎄, 다름 아닌, 한창 예민한 딸 보호자에게 매달려 폭풍 마운팅을 하는 것!!

 

산책을 나왔건만, 발걸음 수보다, 마운팅 횟수가 훨~씬 많은 민망한 콩이의 산책길!! 그로 인해,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은 덤이라고 하는데...

 

과연, 콩이의 산책 마운팅에는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 걸까?

 

* 방송 일시 : 2021년 5월 14일 (금) 밤 10시 45분, EBS1


24 시간 잠시도 멈추지 않고 구슬프게 우는 하루

 

고양이를 부탁해

 

고양이 계의 판소리 명장, 하루가 떴다?! 24시간 잠시도 멈추지 않고 구슬프게 우는 지옥의 세레나데

‘내 목소리에 집중하라냥’ 일할 때는 물론, 잘 때도 밤새 우는 하루 때문에 집사는 분노 폭발!

 

고양이 계에도 판소리꾼이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온종일 구슬픈 목소리로 지옥의 세레나데를 열창한다는 고양이 하루.

 

내 목소리에 집중하라는 듯 일을 방해하는가 하면 밤새 울며 매일밤 뜬 눈으로 지새우게 하는 녀석! 여행 콘텐츠 기획자인 집사 덕에 인터넷 생방송 중 난입까지 저지르고야 마는데!

 

계속되는 문제 상황에 집사는 화를 참지 못하고 폭발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5~6살 무렵부터 울기 시작하더니 점점 심해졌다는 하루. 병원 종합검진 결과에서도 별 이상이 없었단다. 그런데 이상한 행동을 하기 시작하는 녀석? 집사 옷에 격정적 꾹꾹이를 하더니 중성화 수술을 했음에도 이내 생식기를 핥기 시작하는 것. 그런 모습을 본 집사는 혹시 발정에 의한 울음이 아닐지 의심하기도 했다는데.

 

12살 노령묘임에도 도무지 지칠 줄 모르는 하루. 대체 녀석이 우는 이유는 무엇일까?

 

* 방송일시: 2021년 5월 14일(금) 밤 11시 35분, EBS1

반응형
사업자 정보 표시
야호펫 | 김정미 | 경기도 의정부시 부용로174 | 사업자 등록번호 : 597-22-01067 | TEL : 031-853-6048 | Mail : yahope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9-의정부신곡-015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