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려문화

신간 『방황하는 초인의 이야기』

『방황하는 초인의 이야기』

 

파우스트는 괴테가 인류에게 선사해준 최고의 선물이다. 1772년부터 1832년 죽을 때까지 60년 동안 집필과 수정을 반복하며 완성해낸 문학의 정수이다.

 

괴테는 인간의 내면을 들여다보았고, 그가 본 것을 언어로 승화해낸 집념과 노력의 결과물이다. 오랫동안 진행된 집필과정 때문에 작가의 정신이 성숙되어가는 과정 또한 고스란히 담겨 서로 관계를 형성하며 복잡하게 얽히고 설킬 수밖에 없었고, 그래서 작품 속 이념의 세계 또한 인식의 거미줄을 연상해야 할 정도로 촘촘하게 짜여져 있다. 아니 이 책한 권 속에 마치 커다란 도서관 하나 전체를 옮겨놓은 듯도 하다.

 

그 오랜 집필 과정은 감정에 치우치며 반항을 일삼던 질풍노도기에서 시작하여, 비현실적인 이야기에 더 매력을 느끼는 낭만주의를 거쳐, 균형과 조화를 지향하는 고전주의에까지 이른다.

 

18세기 중후반부터 시작하여 19세기 초중반까지 아우르는 거대한 역사가 도도히 흘러가고 있다. 한마디로 미궁 같은 작품이다. 책을 읽으며 길을 잃을 수도 있다. 결코 만만한 책이 아니다. 이 작품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어쩌면 그 집필 과정만큼이나 오랜 세월을 통과하면서 읽어내야 하는 그런 집중력이 요구되는지도 모를 일이다. 60년동안 읽어야 할 책으로 말이다.

 

하나의 고전을 이해하는 것은 스스로 자기 삶에 선사하는 최고의 선물이 될 수 있다.

 

우리 모두는 이성적 존재로서 생각하는 삶을 살아가야 한다. 죽을 때까지 이성을 책임지고 살아야 한다. 이성이 시작되는 시점에 우리를 사로잡았던 것은 이건 뭐야?’ 하는 질문이었다. 이성이 활동을 시작하면서 사물에 대한 호기심이 생겨났고, 그 호기심 때문에 묻기를 멈출 수가 없었던 것이다.

 

파우스트 이성이 던지는 모든 질문에 대답을 했다고 할까. 그것은 실로 깨달은 자의 대답과도 같다. 때로는 복잡하고 때로는 감동적이기도 하다. 모든 것은 한계를 드러내며 죽음 앞에 서겠지만, 고전은 인류가 존재하는 한 독자의 손에 들려 읽혀지게 될 것이다. 그런 영원을 친구로 삼는 일이나 다름없다고전을 이해한다는 것은.

 

괴테는 독일을 넘어 세계로 뻗어나간 작가이다. 온 인류가 알아 주는 저자이다. 그의 파우스트 신을 필요로 하는 이성적 존재의 문제를 제기하고, 거기서 해결책을 모색한다.

 

선과 악이 대결을 한다? 이 기발한 발상으로 비극이라는 형식 속에 삶의 이야기를 담아낸다. 비극? 괴테가 부제목으로 적어놓은 개념이다. 일반적으로 비극하면 슬픈 이야기, 고통스러운 이야기 따위를 떠올린다. 그런데 파우스트』를 읽으면서 비극적 요소를 인식해내기란 결코 쉽지 않다. 게다가 주인공은 결국 구원을 받아 하늘로 승천하면서 이야기는 끝난다. 이건 해피엔딩이 아닌가? 도대체 무엇이 비극이란 말인가? 괴테는 비극을 통해 무엇을 말하려 했던 것일까? 이 질문만 꼭 붙들고 있어도 괴테의 독자가 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차례

 

머리말

60년 동안 지속된 노력의 산물 / 5

 

I. 파우스트와 초인

1. 헌정글, 서막 그리고 서곡 속에 담긴 관심사들 / 15

2. 밤과 함께 시작하는 비극 그리고 한계에 직면한 위기의 인간 / 19

3. 학문을 향한 지식욕 / 23

4. 인식의 방향이 밖으로 향할 때 드는 생각 내가 신이 아닐까’ / 27

5. 대지의 지령의 정체와 천사들의 합창 / 30

 

II. 영혼을 건 악마와의 내기와 모험 여행의 시작

1. 성경 번역 / 37

2. “이것이 삽살개의 정체였구나!” / 40

3. 악마와의 계약과 그 계약의 조건 / 44

4. 첫 번째 대결 장소 술집 / 48

5. 마녀의 도움으로 회춘하고 도전하는 두 번째 대결 / 52

6. 길거리에서 이상형을 만나다 / 56

 

III. 성스럽고 순수한 처녀의 위기

1. 인물 뒤에 숨겨져 있는 역사적 배경 / 61

2. 남자를 밝히고 보석 생각만 하는 그레트헨 / 68

3. 신앙과 종교 논쟁 / 74

4. 밤에 남자 친구를 만나려 나가고 싶은 욕망과 예기치 못한 결과 / 77

 

IV. 틀을 정해주는 종교의 역할

1. 생각하는 존재에게 문제가 되는 생각 / 83

2. 삶의 문제를 위해서는 너무도 비좁은 성당 / 89

3. 바깥 자연 속에서 즐겁게 숨 쉬는 파우스트 / 94

4. 정신이 다시 돌아오는 파우스트 / 100

 

V. 감옥 속에 갇혀 있는 진짜 이유

1. 메피스토를 향한 원망의 소리 / 105

2. 악마가 할 수 있는 일과 할 수 없는 일 / 110

3. 감옥 앞에 도달한 파우스트와 메피스토 / 112

4. 죽음 앞에서 죄의식으로 줄을 놓아버린 정신 / 115

5. 육체적 사랑 대 순수한 사랑 / 118

6. 심판을 받았다 대 구원을 받았다 / 121

 

VI. 새로운 시작과 국가의 경제위기

1. 알프스의 의미 / 127

2. 끊임없이 노력해야 하는 여기가 천국이다 / 132

3. 악마의 작품 위조지폐 / 139

 

VII. 낭만주의적인 사랑과 욕망

1. 영원한 신들의 세계 / 147

2. 새로운 소리에 대한 거부감의 원인 / 152

3. 파리스에 대한 여자들의 찬양과 헬레나에 대한 남자들의 찬양 / 156

4. 인조인간 호문쿨루스의 존재의미 / 161

 

VIII. 세상의 시각과 헬레나의 운명

1. 여자가 살아남는 방법 / 169

2. ‘무서워라! 불쌍한 내 신세여!’ / 173

3. 결심을 요구하는 악마의 개입 / 179

4. 헬레나의 아름다운 마음과 그 힘 / 182

5. 낭만주의의 산물 오이포리온 / 187

 

IX. 한계를 넘어서는 극복의 의지

1. 이성적 존재로 산다는 것 / 193

2. 어둠 속에서 방향을 알려주는 첫사랑의 별빛 / 198

3. 악마의 시각과 악마의 생각 / 202

4. 우연을 품은 파도의 장난 / 205

5. 전쟁의 위기와 정치의 논리 / 210

 

X. 영원한 여성성이 우리를 이끈다

1. 사람 돕기를 좋아하는 인간적인 마음 / 217

2. 영원히 행동하는 인간 파우스트 / 220

3. 또 다른 도전으로 선택된 개척사업과 예상치 못한 그 결과 / 223

4. 한 삶의 여정 마지막에 남겨진 대사와 그 속에 담겨진 계획 / 228

5. 노력은 구원의 조건이라는 하늘의 뜻과 판결 / 233

 

맺는말

초인은 노력하는 인간이다 / 239


저자소개

 

이동용

 

희망철학연구소 인문학교실 철학교수. 수필가이며 인문학자다. 건국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바이로이트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지금은 철학아카데미에서 니체 사상을 가르치며, 철학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달려간다. 강연과 연구, 집필 활동을 비롯해 수필가로도 활동 중이다. 저서로는 내 안에 코끼리』(이파르, 2016), 『망각교실』(이파르, 2016), 『사람이 아름답다』(이담북스, 2017), 『디오니소스의 귀환』(이담북스, 2018) 등이 있다.


판권

 

도서명 : 방황하는 초인의 이야기

: 이동용

출판사명 : )휴먼컬처아리랑

: 150x220

출간일 : 20201228

: 18,000

페이지 : 240p

ISBN : 979-11-6537-092-3  

부가기호 : 03100

반응형
사업자 정보 표시
야호펫 | 김정미 | 경기도 의정부시 부용로174 | 사업자 등록번호 : 597-22-01067 | TEL : 031-853-6048 | Mail : yahope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9-의정부신곡-015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