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

댕댕이랑 어디 갈까?... KB부동산 선정 '펫세권' 성지는 바로 여기!

KB국민은행이 '펫세권' 입지 순위를 발표했다

 

KB국민은행(은행장 이재근)이 올해 1월 부동산 전문 플랫폼 'KB부동산' 내 반려인 고객 대상 맞춤형 서비스를 위한 '펫(Pet)세권 입지 서비스'를 오픈한 데 이어 펫세권 입지 순위를 발표했다.

 

'펫(Pet)세권 서비스'는 KB국민은행이 ㈜우연컴퍼니·㈜펫온과 제휴해 지난해 11월 KB부동산 단지정보 페이지 내 선보인 서비스이다. 반려동물과 동반 가능한 카페 및 음식점, 동물병원, 미용실, 펫몰, 호텔 등 업체 정보를 서울지역 아파트 단지 기준 1㎞ 이내 거리 순으로 보여준다.

 

지난달에는 KB부동산 지도 내 입지 서비스에도 펫세권을 적용했다. 반려동물을 동반할 수 있는 장소를 지도 내 동물발자국 모양의 마커로 표기해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했다.

 

KB부동산이 서울시 펫세권 업체 8,873곳의 업종별 현황을 분석한 결과 ▲마포구(1084개) ▲강남구(837개) ▲용산구(608개) ▲송파구(569개) ▲성동구(433개) ▲강서구(421개) ▲서초구(414개) ▲광진구(343개) ▲은평구(325개) ▲영등포구(320개) 등의 순으로 펫세권 업종이 밀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KB부동산이 뽑은 펫세권 입지 상위권에 이름을 올린 마포구·강남구·용산구 3개구는 반려동물과 동반입장 가능한 카페와 음식점, 주점 업종의 분포도가 높았다.

 

특히 마포구는 서교동(217개), 연남동(204개), 망원동(186개) 등 산책로가 조성된 경의선숲길(연트럴파크) 일대와 한강공원 등을 중심으로 펫세권 업종이 많았다.

 

반려동물 사진전 및 순회놀이터 운영 등 반려동물 친화정책을 펼쳐온 강남구의 경우 신사동(207개), 논현동(192개), 역삼동(147개) 등 1인가구 거주 비율이 높은 지역에서 펫세권 업종이 밀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용산구는 이태원동(157개), 한남동(102개) 등에 펫세권 업종이 많이 분포했으며, 이는 외국인 상주인구 및 거주 비율이 높은 지역적 특성이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KB부동산의 '펫세권 서비스'를 통해 반려동물 양육 가구에 유용한 생활밀착형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현재 서울 지역을 대상으로 제공 중인 펫세권 장소 정보를 더욱 많은 반려인 분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지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KB국민은행은 2022년 금융권 최초로 반려동물 정보를 모바일로 간편하게 등록하고 관리할 수 있는 '반려동물등록증'서비스를 도입했다. KB스타뱅킹 '국민지갑'에서는 반려동물등록과 함께 내 강아지와 고양이의 성향을 알아볼 수 있는 '반려동물 성향분석(MBTI)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반려생활에 필요한 콘텐츠를 지속 제공해오고 있다.

 

아울러 반려동물 관련 금융상품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2017년 은행권 최초로 반려동물 대상 신탁상품인 'KB펫코노미신탁'을 출시한 데 이어 2021년에는 반려동물 양육 및 자산관리 기능을 강화한 'KB반려행복신탁'을 출시했다. 이외에도 'KB반려행복적금', '리브엠 반려행복 LTE요금제' 등 다양한 상품을 출시하며 반려인의 금융 및 일상생활의 편의와 만족을 높이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