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컬/인천

인천 연수구, 연수동 대학공원에 반려동물 놀이터 조성

연수구가 연수동 대학공원에 반려동물 놀이터를 조성한다

 

인천 연수구가 지역 내 반려동물 복지와 양육 문화 구축을 위한 인프라 확보를 위해 원도심 최초로 연수동 대학공원에 반려동물 놀이터를 조성한다.

 

현재 신도심에 운영 중인 송도동 달빛공원과 오는 7월 개장 예정인 혜윰공원에 이어 오는 8월까지 원도심 첫 반려동물 놀이터를 600㎡ 규모로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장소는 과거 체육시설 등으로 사용하다 현재 활용도가 없는 연수동 580번지 대학공원 일대 마사토 포장 지역으로 지난해에 이어 시비 4억 원을 또다시 확보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연수구는 이번 원도심 연수동 대학공원 반려동물 놀이터 조성을 위한 주민 의견을 파악하기 위해 주민설문조사를 실시해 응답자 60.5%의 찬성을 얻어 추진하게 됐다.

 

지난해 11월부터 1개월간 연수3동 등 인근 주민 360명이 설문조사에 참여했고 응답자 중 218명이 현지에 반려동물 놀이터 조성을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수구는 주민설문조사 과정에서 반대 의견에 대한 의견도 세심하게 반영해 동물복지 수준 향상과 함께 반려인과 비반려인의 갈등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시설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3월까지 실시설계 용역을 완료하고 4월 공원조성 계획 변경과 함께 5월 착공에 들어가 오는 8월 준공하는 등 연내 조성을 모두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연수동 대학공원에 원도심 첫 반려동물 놀이터가 조성되면 지역 반려동물 애호가들의 편의뿐 아니라 신도심과 공원시설 불균형도 어느 정도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수구는 인천시 추진사업인 '1구1펫 공원 조성 사업'에 지난해 송도동 혜윰공원에 이어 올해 원도심 대학공원까지 선정되면서 인천지역 10개 군·구 중 유일하게 2년 연속 선정의 성과를 안았다.

 

이재호 연수구청장은 "그동안 원도심 주민들이 반려동물 이용 시설이 없어 많은 불편을 겪어왔다"라며, "이번 반려동물 놀이터 조성을 시작으로 원도심 공원에 반려동물 동반 이용 시설을 확충해 사람과 동물이 함께 공존하는 안락한 도시환경을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