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컬/인천

인천 부평구, '스마트 반려동물 배변 처리 자판기' 확대 운영

스마트 반려동물 배변 처리 자판기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스마트 반려동물 배변 처리 자판기를 산곡동 마장공원과 부영공원에 추가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평구는 공원 내 반려동물 배변으로 인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8월 인천시 '스마트 반려동물 배변 처리' 사업에 참여했다.

 

시범사업 대상지였던 신트리공원을 시작으로 오는 9일부터 마장공원(산곡동 261-1번지), 부영공원(산곡동 산20-7번지 일원)에서도 스마트 반려동물 배변 처리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인천시에서 자체 개발한 앱(풉풉, PUPPOOP) 가입을 통해 배변 처리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으며,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및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다만 회원가입을 위해서는 사전에 동물병원 등 동물등록(2개월령 이상의 반려견의 법적 의무 사항) 대행기관에서 반려동물 등록을 해야 한다.

 

부평구 관계자는 "스마트 배변 처리 자판기 활성화를 통해 쾌적한 공원 환경 조성과 부평구민들의 공동체 의식까지 발전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 반려동물 배변 처리 자판기'는 인천시에서 공원 내 반려동물 배변 처리 문제로 발생할 수 있는 시민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2021년 행정안전부 우수 아이디어 시범사업에 공모하여 선정된 사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