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컬/마포

야옹서가, '한국 고양이의 날' 15주년 맞아 마포아트센터에서 기념전 개최

'한국 고양이의 날 15주년 기념전' 포스터

 

9월 9일 '한국 고양이의 날' 15주년을 기리는 대규모 기념전이 9월 15일~22일 마포아트센터 2층 갤러리맥에서 열린다. 한국 고양이의 날 기념전은 매년 9월 열렸으며, 올해 15주년을 맞아 더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됐다.

 

'한국 고양이의 날'은 고양이 전문 작가 고경원이 "1년에 하루만이라도 고양이의 생명을 생각하는 날을 만들자"는 취지로 2009년 창안한 기념일이다.

9월 9일의 유래는 '고양이 목숨은 아홉 개'란 민간속담에서 착안해 고양이의 강한 생명력을 뜻하는 '아홉 구(九)'와, 세상 모든 고양이들이 한번 태어난 삶만큼은 건강하게 오래 살아남기를 비는 '오랠 구(久)'의 동음이의어를 따서 정한 것이다.

고경원 작가는 이 두 글자에 담긴 마음이 모여 '구할 구(求)'의 의미를 담길 바라며 매년 고양이 기획전과 시민 참여 행사를 열어 고양이에 대한 인식을 긍정적으로 바꿔 왔다.

 

올해에는 한국 고양이의 날 15주년 행사의 메인 전시인 <책을 사랑한 고양이>를 비롯해, 일러스트레이터 슬그림 원화전 <묘猫한 도서관>, 정서윤 사진전 <엄마와 고양이, 10년의 기록>, 고경원 사진전 <한국 고양이의 날 역대 주제전>이 함께 열린다.

 

전시를 직접 볼 수 없는 이들을 고려해, 한국 고양이의 날 15주년 기념전에 전시된 대표작 30점을 엄선한 엽서책 <한국 고양이의 날 15주년 작품집>의 크라우드펀딩(https://tumblbug.com/catday15)을 텀블벅에서 9월 24일까지 진행한다.

 

 

[주요 전시 및 행사 안내]

주목할 만한 행사는 9월 16일 단 하루 열리는 국내 최초의 고양이 테마 북페어 '제1회 냥냥북페어'다. 독립출판 작가들이 참여하는 북페어는 많지만, 오직 고양이만을 다루는 북페어는 전무후무하다는 점에서 이채롭다. 

 

 

냥냥북페어 포스터

 

올해 냥냥북페어에는 고양이 일러스트레이터, 고양이 그림책 작가, 동물책 번역자, 고양이 전문 출판사, 독립서점 운영자 등 15팀의 셀러가 참여해 고양이 책과 관련 굿즈, 애장품 등을 판매한다.

제1회 냥냥북페어는 다양한 출판 주제 중에서도 동물/생명 분야의 창작자를 응원하고, 다음 창작의 동기 부여를 제공하고자 기획되었다.

즉 단순히 책을 판매하는 일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주최 측인 야옹서가와 창작자가 함께 다음 해 전시 및 작품집을 준비하는 협업 프로젝트가 바로 '냥냥북페어'인 셈이다.

 

이를 위해 올해 전시가 끝나면, 참여 셀러 중 희망자와 신규 작가가 함께 '고양이와 관련된 한 가지 주제'로 다음 해 전시를 준비하고, 다양한 장르의 창작물을 모아 2024년 9월 무크지로 출간하게 된다.

 

야옹서가에서는 '한국 고양이의 날 15주년전' 종료 후 내년 주제를 발표하고, 제2회 냥냥북페어 및 무크지 제작을 위한 창작팀을 꾸릴 예정이다.

 

 

올해의 주제전 <책을 사랑한 고양이>(7인 단체전)

애묘인이라면, 다양한 방식으로 책을 애용하는 고양이의 모습을 종종 보게 된다.

때론 고양이가 슬며시 깔고 앉을 방석이 되고, 때론 낮잠 베개가 되며, 간질간질한 발톱을 긁을 스크래처가 되기도 하는 책. '책의 수난사'라 부를 이 장면들을 보면서도 그저 웃는 건, 책과 더불어 한없이 행복해 보이는 고양이의 모습이 더없이 사랑스럽기 때문이다.

유독 사람처럼 구는 고양이라면, 집에 아무도 없을 때 그림 많은 책을 슬쩍 집어 들고 독서 삼매경에 빠질지도 모른다.

 

 

<독서상우(讀書尙友)2> ⓒ2021.곽수연

 

<Read a Book> ⓒ2023.루나

 

<춘하책거리> ⓒ2023.춘하식

 

<시간이 멈추는 곳> ⓒ2023.최경선

 

<미드나이트 포레스트 북클럽> ⓒ2023.세러데이무드

 

<시간 속으로> ⓒ2022.고선애

 

<기억을 읽어주는 도서관> ⓒ2022.고경원

 

한국 고양이의 날 15주년을 기념해 열린 올해의 주제전 <책을 사랑한 고양이>라는 이름으로 7인의 작가가 '책과 고양이'에 얽힌 추억과 상상을 펼쳐 보인다.

 

일러스트레이터 슬그림 원화전 <묘猫한 도서관>

철학자 바슐라르는 그의 대표작 《몽상의 시학》 서문에서 "저기 하늘에서는, 천당이란 거대한 도서관이 아닐까"라 설파한 바 있다. 바슐라르의 말을 굳이 빌리지 않더라도, 책과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슬그림 작가가 창조한 공간에서 특별한 낙원을 조우하게 될 것이다. 

 

 

<물가에서> ⓒ2023.슬그림

 

그의 그림에 종종 등장하는 고양이와 신비로운 달은 일상 속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대상이지만, 한편으로는 우리를 비일상적 세계로 인도하는 역할을 한다. 형형색색 책들이 빼곡하게 꽂힌 공간을 누비는 고양이의 발걸음을 따라서, 묘한 아름다움으로 가득 찬 슬그림의 그림 세계로 들어갈 수 있다.

 

정서윤 사진전 <엄마와 고양이, 10년의 기록>

길고양이였던 순돌이와 꽃비를 가족으로 맞이해, 손주처럼 돌보는 팔순 노모의 일상. 어쩌면 너무나 흔한 그 풍경은 우리 마음을 아련하게 만든다. 

 

 

<손 주세요, 소온!> ⓒ2015.정서윤

 

엄마도, 고양이도 언젠가 나보다 먼저 내 곁을 떠나갈 대상이기에. 정서윤 작가는 늘 곁에 있어도 그리운 엄마와 고양이의 얼굴을 10년째 사진으로 기록해 왔다.

 

온 마음을 담아 찍은 그 사진들은 2권의 책이 되어,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물하고 있다. 나의 고양이에서 모두의 고양이가 된 순돌이와 꽃비, 그리고 백발이 더없이 고운 노년의 엄마가 함께한 10년간의 이야기를 사진으로 만나본다.

 

고경원 사진전 <한국 고양이의 날 역대 주제전>

한국 고양이의 날 기획자 고경원은 기자로 일하던 2002년부터 길고양이의 삶을 기록해 온 한국 1세대 고양이 작가다.

 

 

<섬의 고양이> ⓒ2009.고경원

 

고양이를 좋아하는 마음에서 시작한 사진 찍기는 국내외 반려문화 현장을 취재하는 일로 이어졌고, 작가는 2009년 '한국 고양이의 날'을 창안해 고양이 인식 개선 운동을 펼치고 있다.

 

고양이 작가이자 전시기획자로서 매년 다른 주제전을 선보였던 15년간의 발자취를 돌아보며, 21년간 찍어 온 길고양이 사진 중 지난 15회의 전시 주제에 맞는 사진을 1장씩 엄선해 소개한다.

 

[부대 행사] 성묘 입양 캠페인 '고양이는 클수록 좋다' 포토존 운영

전시 기간 중 갤러리맥 전시장 한가운데 우뚝 선 기둥에 1.7미터에 달하는 거대 히끄의 초상사진을 설치해, 관람객들이 히끄 사진과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성묘 입양 캠페인' 포토존을 운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