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해외뉴스

알리바바, '쇼핑 페스티벌' 성료... "중국 소비자 변화 포착"

야호펫 2022. 6. 24.
  • 낚시, 캠핑, 반려동물 용품 등 젊은 세대의 취미생활이 새로운 소비 트렌드의 핵심으로 떠올라
  • 쇼핑 페스티벌에 26만개 브랜드 참여, 100개 품목 매출 1억위안 달성

 

쇼핑 페스티벌에서 알리바바가 총 거래액(GMV) 성장을 이어나갔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그룹이 20일 중국 상반기 최대 쇼핑 행사 6.18 쇼핑 페스티벌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1일부터 20일까지 중국 소비자 대상으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 낚시, 캠핑, 남성용 화장품, 펫 용품 등 니치 상품이 새로운 소비 트렌드 동력으로 떠오르며 알리바바의 중국 내수 쇼핑몰인 타오바오와 티몰을 포함한 총 거래액(GMV)도 성장을 이어나갔다.

 

 

매출 1억위안 달성 품목 100개, 400여 신규 브랜드도 100% 판매 신장

 

올해 알리바바 6.18 쇼핑 페스티벌에는 26만 개 이상의 브랜드가 참여했다. 이중 약 100개의 품목이 1억위안 (약 194억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약 2300개와 3만 개 품목이 각각 1000만위안(약 19억4000만원)과 100만위안(약 1억9400만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했다. 신규 브랜드 410개 사의 총 거래액도 100% 이상 증가했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취미 생활과 레저를 위한 소비 트렌드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중국 내 봉쇄 완화로 야외 활동이 각광을 받으며 관련 제품들이 이번 쇼핑 페스티벌에서 눈에 띄는 성장을 보였다.

 

다이산(戴珊) 알리바바 핵심 국내(중국 내수) 커머스 회장은 "이번 6.18 쇼핑 페스티벌에서 캠핑, 건강, 레저 생활 등 새로운 브랜드와 제품의 등장을 알리는 새로운 소비 트렌드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2022년 6월 기준 12개월 동안 300만 명의 1995년 이후에 태어난 소비자들이 타오바오와 티몰에서 낚시 용품을 구매했다. 올해 6.18 쇼핑 페스티벌의 체크아웃 기간인 5월 31일부터 6월 3일 사이 낚시 용품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50% 증가했다.

 

캠핑도 이번 6.18 쇼핑 페스티벌에서 인기 카테고리로 부상했다. 티몰에서 텐트, 캐노피, 접이식 테이블 등 캠핑 관련 제품의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증가했다.

 

 

올림픽 공식 종목 채택 영향으로 스케이트보드에 큰 관심

 

스케이트보드의 경우 2020 도쿄 하계올림픽에서 처음으로 종목으로 선정된 뒤 중국 소비자 사이에서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이를 반영해 6.18 쇼핑 페스티벌 체크아웃 기간동안 티몰 내 스케이트보드 장비의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290% 증가했다. 스케이트보드 수요도 크게 늘어 올해 초부터 6월 중순까지 티몰 글로벌에서 판매된 수입 스케이트보드의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세 자릿수 성장을 이뤘다.

 

야외 활동에 관한 소비가 크게 늘어나면서 여성의 전유물이라 여겨지던 자외선 차단과 피부 관리에 대한 남성 소비자들의 관심도 같이 증가했다. 남성 그루밍 및 면도 관련 제품 카테고리에서의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20배 이상 증가했으며 남자 스타일링 제품, 프라이머, 파운데이션 등이 인기 제품으로 자리잡았다. 같은 기간, 자외선 차단 남성복의 판매도 크게 증가했다. 해당 품목의 거래량은 전년 대비 50% 증가해 아웃도어 의류 카테고리에서 가장 인기 있는 제품으로 선정됐다.

 

 

반려동물 위한 IT 필수가전과 편의용품 인기

 

반려동물 용품에 대한 수요도 크게 증가했다. 이 기간 스마트 반려 로봇, 자동 배식기, 셀프 청소 화장실 등이 큰 인기를 끌며 스마트 펫 기기 판매가 전년 대비 150% 증가했다.

 

반려동물을 위한 스마트 장난감도 판매가 전년 대비 약 130배 증가했으며 아웃도어 펫 장난감의 판매는 40% 증가했다.

 

반려동물 외출 용품도 역시 큰 인기를 끌었다. 체크아웃 기간 동안 반려동물 유모차의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80% 증가했으며 개와 고양이를 위한 여름 옷의 검색량이 40%, 반려동물 헬멧의 검색량이 3배 이상 증가했다.

 

 

명품 소비도 여전히 강세

 

글로벌 온라인 명품 전용 플랫폼인 티몰 럭셔리 파빌리온에서는 LVMH, 케링, 샤넬, 에르메스, 리치몬트 등 200 개가 넘는 명품 브랜드의 참여가 이뤄졌다. 전체적으로 2만 개 이상의 신제품이 출시됐으며 특히 봄/여름 시즌 신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가 두드러졌다.

 

사전 판매 첫날에는 300개 이상의 신제품이 판매됐다.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막스마라는 6.18 쇼핑 페스티벌에 처음으로 참가해 구매 시작 2분 만에 100만위안(약 1억9400만원)의 판매를 이뤘다. 프라다의 첫 1시간 판매량은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세 자리 수 이상의 성장을 보였다.

 

한편 6.18 쇼핑 페스티벌 중 타오바오, 티몰, 차이냐오 등 알리바바 생태계 전반에 걸친 다양한 사업부에서 플랫폼 내 판매자(셀러)를 지원하기 위해 알리바바는 운송에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물류 솔루션을 비롯해 조기 대금 결제 등과 같은 금융 지원책을 실시해 팬데믹으로 인한 공급망 불안정, 판매 부진 등의 어려움을 겪었던 판매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그리드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