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천

강화군,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본격 운영

야호펫 2022. 5. 17.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인천 강화군이 '움직이는 관광안내소'를 본격 운영하며 나들이하기 좋은 관광 친화 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내려졌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해제되면서 많은 방문객으로 활기를 되찾고 있다.

 

이에 강화군은 주요 관광지에서 '움직이는 관광안내소'를 운영해 방문객에게 지역 정보와 맛집을 안내하고, 불편 민원도 현장에서 즉시 해결해 관광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차량에 설치된 미디어 보드와 홍보물들을 활용해 '강화읍 원도심', 'DMZ 평화의 길', '소창 체험관', '기독교 역사기념관 및 성지순례 길' 등에 대한 관광정보를 알리고, 크고 작은 이벤트도 개최해 방문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가족과 연인에게 인기를 더하고 있는 '강화읍 원도심 여행'에서 여행객들은 '움직이는 관광안내소'에서 정보를 얻고 골목 사이사이를 걸으며 고려 시대부터 1960∼70년대 산업화기에 이르는 강화의 숨겨진 역사, 문화 이야기를 즐길 수 있다.

 

'강화읍 원도심'은 고려궁지를 중심으로 성공회 강화성당, 용흥궁, 조양방직, 미래체험관, 소창체험관, 강화읍성 등이 골목골목으로 연결돼 있다.

 

군 관계자는 "강화군을 찾는 많은 관광객이 움직이는 관광안내소를 통해 더욱 쉽고 편하게 관광정보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리드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