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존과 동행

옵티팜, 조에티스와 '임프로박' 독점 공급 계약 체결

반응형

옵티팜이 조에티스와 웅취제거백신 국내 독점 공급 게약을 체결했다

 

생명공학기업 옵티팜(대표이사 김현일)이 글로벌 1위 동물제약업체 조에티스(대표이사 이성기)의 웅취제거백신(제품명: 임프로박)을 국내에 독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수컷 돼지 특유의 웅취를 제거하기 위해 현재의 외과적 수술 방법을 전용 백신 사용으로 전환하고자 하는 취지다.

 

외과적 수술 방법은 스트레스와 세균 감염 등 건강상 문제를 야기할 수 있어 동물복지 차원과도 맞닿아 있다. 전용 백신을 사용하면 이런 문제를 해결하면서 동시에 성장 속도와 사료 효율성을 높여 ESG경영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전 세계적으로 웅취제거백신은 조에티스의 임프로박 제품이 유일하다. 지난해 기준으로 약 750억원 가량의 판매고를 올렸으며 매년 10% 이상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돼지 백신으로는 써코바이러스, PRRS등에 이어 5번째로 많이 팔리는 제품이다.

 

김현일 대표는 "최근 동물복지 차원에서 마취 없는 외과적 거세 금지를 법제화한 EU의 경우 수퇘지의 거세 비율 자체가 매년 감소하고 있는 추세"라며 "전용 백신 사용, 저웅취 웅돈 개발 등 다양한 방법을 활용하고 있어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10년간 임프로박 적용 국가에서 보고된 부작용은 없었다"면서 "국내 시장의 경우에는 등급 판정이나 소비자 인식 개선 등이 함께 이루어져야 하기 때문에 올해 소규모 파일럿 테스트를 시작으로 체계적인 교육과 접종 시스템을 구축해 적용 범위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조에티스 경제동물사업부장 안용주 이사는 "옵티팜, 대한수의사회와 함께 동물복지 향상과 더 건강한 돼지고기 생산을 통해 한국 양돈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회사측은 국내에서 매년 약 1천만두의 수컷 돼지가 출하되고 있어 1차적으로 전체 시장의 20% 수준인 100억원 내외의 매출을 목표로 삼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옵티팜은 지난해 7월 조에티스, 대한수의사회와 함께 웅취제거백신의 국내 적용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반응형
그리드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