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존과 동행

美 대통령 당선자 조 바이든의 반려견, 메이저와 챔프 이야기

반응형

2018년 11월 반려견 메이저를 입양한 조 바이든 (이미지 : 델러웨어 휴메인 어소시에이션)

 

미국 대통령 선거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어 있다. 7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미국의 46대 대통령에 당선됐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대통령 당선자 조 바이든에게는 저먼 세퍼드 종의 반려견인 메이저와 챔프가 있다. 반려견과 함께 하는 바이든의 모습은 바이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살펴볼 수 있다.

 

조 바이든의 부인 질 바이든과 반려견인 챔프, 메이저의 모습 (이미지 : Heidi Ponge-Ferreira 페이스북)

 

바이든 가족은 그들의 첫 반려견인 챔프와 10여 년을 함께 생활했고, 2018년 11월에는 델러웨어 휴메인 어소시에이션(이하 'DHA')에서 두번째 반려견으로 메이저를 입양했다.

 

입양 당시 메이저와 다섯 형제들은 전 주인으로부터 알 수 없는 독성물질에 노출된 상태였고, DHA는 관련 수의 응급센터와 협력해 메이저와 형제들을 치료하고 있었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바이든은 직접 DHA에 전화를 했고, 메이저를 입양했다.

 

조 바이든의 대통령 당선으로, 백악관은 이제 4년간 비어있던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맞이하게 된다.


미국 대통령들이 사랑한 퍼스트 독을 견종별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 조지 워싱턴 : 블랙 & 탄 쿤하운드
  • 토마스 제퍼슨 : 브리어드 스패니얼
  • 그랜트 : 뉴펀들랜드
  • 루즈벨트 : 불테리어, 랫 테리어, 맨체스터 테리어, 페키니즈, 세인트 버나드, 체샤피크 베이 리트리버
  • 투르먼 : 코카 스패니얼, 아이리쉬 세터
  • 캐네디 : 푸들, 웰시 테리어, 아이리쉬 코카 스페이널, 울프하운드, 슈나우저, 저먼 세퍼드
  • 레이건 : 플랑드르, 킹 챨스 스패니얼, 아이리쉬 세터, 시베리안 허스키, 벨지언 쉽독
  • 부시(41대) : 스피링거 스패니얼
  • 클린턴 : 래브라도
  • 부시(43대) : 잉글리쉬 스프링거 스패니얼, 스코티쉬 테리어
  • 오바마 : 포르투갈 워터독

 

미국 대통령들과 그들의 퍼스트독 (이미지 : Dog Training Secret)


미국의 초대 대통령 조지 워싱턴으로부터 오바마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백악관을 거쳐간 미국의 퍼스트 독의 역사가 지난 4년간은 잠시 멈춘 상태였다. 

 

조 바이든과 반려견 메이저의 모습 (이미지 : 인스타그램)

 

동물보호 단체에서 반려견을 입양할 정도로 동물을 사랑하고 동물보호와 동물복지에 관심을 갖고 있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

 

이와같은 조 바이든의 성향은 미국내 동물보호 단체와 반려인에게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 예상한다. 

 

대선을 치르면서 양분화된 미국 사회, 그리고 이를 통합하고 화합으로 이끌어가야 할 과제를 받은 조 바이든. 항상 그의 옆에서 힘과 용기를 줄 반려견 챔프와 메이저의 모습을 그려보며 글을 맺는다.

그리드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