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존과 동행

고양이는 있다. 세상 어디, 어느 곳에서든지 - 웹투니스트 강승

만약 이 세상에서 고양이가 사라진다면 우리의 삶은 대체 어떻게 바뀔까? 어쩌면 그곳은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이 잿빛 콘크리트 도시보다 좀 더 각박한 세계일지도 모른다.

 

고양이, 이 작고 느긋하며 보들보들하기 그지없는 생명체들이 완전히 종적을 감춘 땅이라니 생각만으로도 끔찍하다. 그러나 여기 고양이는 세상 어느 곳에서든지 있다고 외치는 사람이 한 명 있다. “고양이가 없어도 상관없어요, 그곳에도 분명 고양이를 닮은 또 다른 종이 살고 있을 테니.” 담담한 목소리로 쓸어내리는 따스하고도 진솔한 이야기, 그는 바로 네이버 베스트도전에서 연재되는 웹툰 <502호의 묘책>의 작가, ‘치즈 아빠 웹투니스트 강승 작가이다.

 

 

네이버 베스트도전 연재 웹툰 <502호의 묘책>, 강승 작가 제공

 

그의 작품이 네이버 베스트도전 웹툰에 연재되는 <502호의 묘책>만 있는 것은 아니다. 강승 작가는 2016년 거북이북스에서 어린이 만화 <빛나는 소년 데이빛>을 출간한 것을 비롯해 2작년에는 이락에서 <지하실 도깨비 진>이라는 단행본을 출간한 경험 있는 웹투니스트이다.

 

이런 그가 2016년에 길고양이를 주제로 한 전시회 <고양이 영화와 만나다>를 열었다는 이야기 한 토막을 보태며, 작은 고양이, 평화롭고 느긋한 그 생명체와 강 작가의 인연을 소개한다.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난 조그만 아기 고양이 한 마리

노란 고양이 치즈, 이 작고 귀여운 고양이에 대해 필자가 묻자 강승 작가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치즈와 만난 지 7년이 넘어갈 즈음,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의 이야기는 다음과 같이 이어졌다.

 

 “어느 날 갑자기 우리가 어떤 이유로든 헤어지게 된다면 서로의 사진과 기억으로만 추억하기에는 함께 했던 소중한 시간이 점점 머릿속에서 흐려지지 않을까 하고 말이죠.”

- 강승 작가

 

센스있는 제목과 더불어 흡사 노란 고양이 치즈의 진짜 일상을 엿보는 듯 재기발랄하면서도 소소한 에피소드 전개가 정말 누구라도 아빠 미소를 지으면서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작품, 서로 이별을 맞이하기 전에, 고양이와의 추억을 일기처럼 남기고 싶어 시작했다는 그의 웹툰 <502호의 묘책>은 바로 이러한 까닭에서 시작되었다. 그러니까 이 웹툰은 본래 노란 고양이 치즈와 강승 작가의 이야기를 기록하고 추억하는 일종의 그림일기였던 셈이다.

 

네이버 베스트도전 연재 웹툰 <502호의 묘책>, 강승 작가 제공

 

마냥 서툴기만 했던 집사노릇이 손에 익게 되기까지

강승 작가와 치즈가 함께 하는 동안 참으로 많은 사건도 이야기도 있었으리라 짐작된다. 웹툰 <502호의 묘책>은 바로 이러한 강승 작가와 치즈의 이야기를 솔직담백하게 풀어내고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더욱 입가에 웃음을 머금을 수 있게 한다. 무엇보다도 필자의 호기심을 자극했던 것은 본래 키웠던 생물은 병아리와 방울토마토뿐(63<고양이를 키우게 되기까지는 각자 사연이 있는 법2> 참고)’이라던 강승 작가가 어떻게 오늘날 어떠한 고난과 역경에도 굴하지 않는 만렙 집사로 성장할 수 있었는가 하는 대목이었다.

 

물론 강승 작가의 말에 따르면, 그 역시 이런 류의 만렙을 쌓기 위해 나름의 고난과 역경을 그 역시 충분히 겪었다고 한다. 그렇기에 강승 작가가 오늘의 만렙 집사로서 영광을 누리기까지 결코 잊을 수 없는 고마운 스승냥, 치즈와 꽁치의 이야기를 담은 챕터 <고양이를 키우게 되기까지는 각자 사연이 있는 법>이 더욱 따뜻하게 느껴지는 게 아닐까.

 

언젠가는 따뜻하고, 또 하루는 슬퍼도 잊지 말자

점점 도시화가 진행되고, 그 가운데 생태계의 많은 부분이 옛날과는 달리 변화한 부분도 분명 있을 것이다. 그러지 않을 수가 없다는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아는 우리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자신이 해야 하는, 하기로 한 일과 그 대상에 대해 책임 의식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승 작가는 강조했다.

 

 “사실 주인이나 아빠같은 호칭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단어가 만들어 내는 이미지와 소리보다는 책임감을 온전히 느끼냐는 그 사실이 중요한 것이죠.”

- 강승 작가

 

강승 작가의 이야기를 들으며 필자는 생각했다. 이른바 고양이와 우리 인간이 느끼는 시간이 전혀 다르고, 고양이에게 주어진 시간이 우리보다 훨씬 짧다는 그 슬픈 사실을 우리가 놓치지 않아야 한다고. 그렇기에 이 생명이 오롯이 우리에게 온 것에 감사하며 이들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노력, 그리고 책임을 상기한다면, 그만큼 고양이와 우리의 공존이 이 세상에서 정말 중요한 과제라는 사실은 가랑비에 옷 젖듯 자연스럽게 우리 곁에서 당연시되리라.

 

 

웹툰의 모델이 된 고양이 '치즈'의 실제 모습. - 강승 작가 제공

 

Q. ‘치즈와 작가님의 일상 속에서 서로의 소중함에 대해 언제 더욱 크게 다가오시나요?

A. 쉬는 날에, 치즈와 둘이 마룻바닥에 같이 드러누워 있을 때면 저는 가장 행복합니다. 그 녀석이 정말 저에게 있어 가장 소중하다는 사실을 그때마다 늘 깨닫게 되지요. 또 밤늦게 일을 마치고 집에 가 현관문을 열 때 녀석이 달려와도 정말 기분이 좋아집니다.

 

고양이란 그런 것이다. 곁에 있는 듯 없는 듯하다가도 어느 순간 사람의 발치에 다가와 고개를 갸웃하고, 그렇게 사람을 웃게 하는 사소하고도 소중한 존재, 이 사실을 강 작가와의 인터뷰를 통해 새삼 다시 되새기며, 마지막으로 귀여운 노란 고양이 치즈와 치즈 아빠강승 작가가 언제나 늘 함께할 수 있기를, 그리고 그들의 진솔담백한 그림일기, 네이버 베스트도전 웹툰 <502호의 묘책>이 앞으로도 서로의 추억을 나누고 간직하는 따뜻한 보석함으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 그대의 마음에 깃든 작은 고양이를 기억하며.

 

반응형
사업자 정보 표시
야호펫 | 김정미 | 경기도 의정부시 부용로174 | 사업자 등록번호 : 597-22-01067 | TEL : 031-853-6048 | Mail : yahope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9-의정부신곡-015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