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영시, '공공형 고양이 보호분양센터' 첫 분양

통영시 '공공형 고양이 보호분양센터'가 첫 분양을 했다

 

통영시는 한산면 용호도에 위치한 공공형 고양이 보호분양센터에서 지난 16일 보호 중인 고양이가 올해 처음으로 입양을 가게 됐다고 밝혔다.

 

공공형 고양이 보호분양센터는 국내 최초의 섬마을 폐교를 활용한 국내 유일의 공공형 길고양이 보호·입양시설로 작년 9월 6일 정식 개소해 통영시 소속 수의사가 정기적으로 건강상태를 체크하여 행복한 삶을 이어갈 수 있도록 체계적인 관리로 운영되는 통영시 직영 시설이다.

 

 

공공형 고양이 보호분양센터 첫 분양 고양이와 집사들

 

올해 첫 졸업생은 2023년 한려해상국립공원 내에서 구조해 통영시동물보호센터에서 치료와 중성화수술 후에 공공형 고양이 보호분양센터에 입소되어 생활을 하다가 평생 가족을 만나 따뜻한 묘생길을 걷게 됐다.

 

통영시 관계자는 "올바른 반려동물 입양문화 확산과 시민들이 안심하고 입양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며 "사람과 동물이 공존할 수 있는 반려동물 친화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통영시는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를 위해 유기동물 입양 시 건강검진, 예방접종은 물론 중성화수술을 무료로 지원하고 있으며, 진료비·미용비 지원사업, 입양키트 지원사업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728x90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