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컬/김해

김해시, 영업 중단된 '부경동물원' 동물들의 건강관리 지원

김해시는 지난 11월 동물원 영업이 중단된 부경동물원에 남아 있는 동물들의 건강회복과 안전한 분양을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여전히 동물원 안에서 지내고 있는 동물들

 

부경동물원은 열악한 사육환경 속에서 동물원을 운영한다는 비판을 지속적으로 받아오다 작년 결국 문을 닫았다.

 

동물원 운영은 중단됐으나 15마리 정도 되는 동물들은 여전히 동물원 안에서 지내고 있는 상황이며 오랫동안 이어진 재정난으로 인해 남아 있는 동물들에 대한 적절한 관리가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이다.

 

이에 김해시에서는 남은 동물들에게 더 나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작년부터 월 1회 수의사를 동행하여 동물원 방문을 통한 사육장 위생상태, 건강상태 진단 등을 진행해 왔으며 올해도 매달 건강 진단을 통한 약 처방 등 건강관리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동물 먹이공급을 지원할 수 있는 단체를 지속적으로 찾아 안정적인 먹이 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동물 분양에 대해서도 사업주와 지속적인 협의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이용규 환경정책과장은 "동물원에 남아있는 동물들이 모두 건강하게 지낼 수 있는 곳으로 빠른 시일 내 분양되기를 바란다"며 "이번 건강진단을 통해 동물들의 사육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