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존과 동행

엠디뮨, 카이노스메드와 공동 연구ㆍ라이선스 계약 통해 신개념 항암제 개발 추진

반응형

(왼쪽부터) 엠데뮨 배신규 대표, 카이노스메드 이기섭 대표이사

 

바이오드론(BioDrone®) 플랫폼 기업 엠디뮨카이노스메드와 공동 연구 및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FAF1 mRNA 및 단백질'이 탑재된 신개념 항암제 개발에 나선다.

 

엠디뮨은 카이노스메드와 세포유래 베지클(Cell-derived vesicles, CDVs) 기반 바이오드론 플랫폼 기술과 관련된 특허권 및 노하우에 대한 라이선스 공동 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엠디뮨은 다양한 인체 유래세포에서 압출 방식으로 CDV를 생산하는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CDV는 세포외소포의 한 종류로 세포 간 정보 전달체 역할을 하는 엑소좀(Exosome)과 유사한 물리적ㆍ화학적 특성을 보이며, 저분자 화합물을 포함한 다양한 유전자 물질을 탑재할 수 있는 신개념 약물 전달 시스템이다.

 

또한 엠디뮨 핵심 기술인 압출 공정 방식을 이용해 짧은 시간 안에 대량 생산이 가능하고, 다양한 원료 세포를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카이노스메드는 최근 FAF1을 엑소좀에 탑재해 암세포 및 생쥐의 암 조직에 전달했을 때 다양한 종류의 종양에서 종양 크기가 감소되는 효과를 밝혀, FAF1을 항암제로 개발하려는 논거에 대한 동물실험에서의 개념 입증을 마쳤다. 

 

FAF1은 암세포의 세포 분열을 억제하고, 세포 죽음을 유발할 뿐 아니라, 암 전이를 억제하는 강력한 종양 억제 인자다. 여러 종류의 암환자 조직에서 FAF1의 발현이 저하됐다는 데이터가 있어 높은 임상적 연관성이 있다는 것이 카이노스메드 측의 설명이다. 

 

엠디뮨은 카이노스메드와 공동 연구 및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FAF1이 평소에는 과발현되지 않고, 필요한 경우 스위치를 켜서 많이 만들 수 있는 정밀 유도 시스템을 구축하고, 표적 세포에 전달되기 전 FAF1이 과발현되는 것을 막고자 mRNA 형태로 표적 세포에 전달하는 전략을 추구할 계획이다.

 

이기섭 카이노스메드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으로 카이노스메드가 개발하는 FAF1 mRNA 기반 항암 물질이 엠디뮨의 차세대 약물 전달 시스템을 통해 암세포를 공격하게 될 것"이라며 "양 사 기술력의 결합을 통해 획기적 효능의 항암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신규 엠디뮨 대표는 "혁신적인 난치 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해 바이오드론 플랫폼 기반의 mRNA 치료제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라며 "혁신 신약 개발 기업 카이노스메드와 협약을 통해 암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안겨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리드형

태그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