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존과 동행

새끼를 떠나보내지 못하는 흑설이, 강한 공격성을 보이는데...

반응형
  • 온종일 애처로운 울음으로 맴돌며 뭔가를 찾아 헤매는 흑설이, 새끼의 죽음을 믿지 못하는 걸까?
  • 새끼를 잃은 후 심해져 가는 흑설이의 공격성! 급기야 다른 냥이들까지 예민해저 가는데, 과연 해답은?

 

새끼를 떠나보내지 못하는 흑설이

 

온종일 녀석의 울음소리가 끊이지 않은 지도 벌써 2달째. 제작진의 방문에 낯가림 제로, 애교 많은 녀석이지만 가슴 아픈 사연을 간직하고 있다고. 그 주인공은 바로 백설, 꿀설, 콩설이를 이어 최근 이 댁이 마지막 식구가 되었다는 흑설이다.

 

그런데 화장실과 옷장 구석구석을 살피며 뭔가를 찾아 헤매는 흑설이. 애처롭게 울기까지 하는데... 흑설이가 찾는 게 다름 아닌 녀석의 새끼 고양이다?!

 

지난 6월, 만삭의 몸으로 구조됐다는 흑설이. 하지만 예정일이 지나도 출산을 하지 않았고, 검사 결과상 뱃속에 있던 2마리의 새끼와 태반이 모두 사라졌다는 것. 그래서인지 TV에서 새끼 고양이의 울음소리가 들리자 죽은 새끼를 찾는 듯 흑설이는 더 구슬프게 울기 시작한다. 흑설이가 아직도 새끼의 빈자리를 믿지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깝기만 하다는 집사들. 게다가 문제는 더 있다. 

 

 

예민해진 흑설이와 그 탓에 다른 냥이들도 공격성을 보인다는데

 

새끼를 잃고 날카로워진 흑설이의 강한 적대심! 다른 냥이들이 보이기만 하면 방묘문에 몸을 들이받으며 하악질을 하기 일쑤란다. 그 탓에 일방적으로 당하기만 하던 다른 냥이들도 공격성을 보이고 있는 상황. 급기야 간식도 거부한 채 예민한 모습을 보인다고.

 

과연 흑설이의 상처를 치유하고 이 댁의 총체적 난국을 해결할 방법은 무엇일까?

 

* 방송일시 : 2021년 8월 13일(금) 밤 11:35, EBS1TV

반응형
사업자 정보 표시
야호펫 | 김정미 | 경기도 의정부시 부용로174 | 사업자 등록번호 : 597-22-01067 | TEL : 031-853-6048 | Mail : yahope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9-의정부신곡-015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태그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