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뉴스/화성

화성시생활문화센터, 입주 창작자 전시 '나비가 나에게 사과했다' 개최

화성시생활문화센터, '나비가 나에게 사과했다' 전시회 개최

 

화성시문화재단(대표이사 김신아)은 화성시생활문화센터가 입주 창작자 전시 '나비가 나에게 사과했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화성시생활문화센터 내 지역 작가들이 입주해 예술활동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2024년 입주 공방에는 각기 다른 분야의 작가들로 구성된 '별난 작가들의 수다手多(서종미, 윤주영, 한경순, 한은혜)'와 미싱과 바느질을 이용한 옷과 생활 용품 등을 디자인하고 만드는 작업을 하는 '모던앤수(이나영, 최성수)' 등이 있다.

 

입주 작가들은 많은 논의 끝에 2024년 환경을 주제로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먼저 봄과 가정의 달을 맞아 개최되는 5월 입주 창작자 상반기 전시 '나비가 나에게 사과했다'는 '별난 작가들의 수다手多' 팀이 개최하는 전시로 5월 8일(수)부터 30일(목)까지 생활문화센터 내 갤러리 루트에서 작품을 선보인다. 이 전시는 특정 문화소외계층 대상 '찾아가는 이야기 1편-아르딤'의 연계 강좌인 아르딤 장애인, 장애인 가족들의 작품을 같이 구성한다.

 

6월에는 '별난작가들의수다手多', '모던앤수' 두 팀이 환경을 주제로 다시 한번 프로젝트 전시를 한다.

5월 9일 매향리에서 진행될 환경운동 줍깅과 현장에서 이뤄지는 환경과 작품 제작에 관한 작가 간담회와 작품과 자연의 콜라보 사진 작업을 한다. 이를 식당에서 발생하는 환경 문제를 꼬집어 '뭐라구요?'라는 전시를 진행한다. 이 전시는 자연이 우리에게 던지는 질문으로 6월 4일(화)부터 27일(목)까지 시민들과 만난다.

 

화성시생활문화센터는 전시 외에도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찾아가는 이야기'를 진행한다. 4월 3일(수) 장애인과 그 가족들을 대상으로 화성시 아르딤에서 '찾아가는 이야기' 간담회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 이어 6월도 문화 활동을 필요로 하는 문화 사각지대 소외계층을 찾아가 문화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화성시생활문화센터와 입주 창작자들은 다양한 생활문화 사업을 통해 화성시생활문화센터 활성화 및 화성시민의 생활문화 저변확대,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문화향유 기회 제공 등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