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SNS를 통해 '예비 안내견 출입 거부' 논란에 대한 사과문 발표

온라인 반려동물 매거진 yahopet

·

2020. 11. 30. 19:36

반응형

롯데마트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잠실점에서 있었던 안내견 거부 논란에 대해 사과문을 30일 발표했다. 

 

 

롯데마트 사과문 (인스타그램)

 

롯데마트는 "롯데마트 잠실점을 내방한 퍼피 워커와 동반고객 응대 과정에서 견주님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며 고개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면서 "이를 계기로 롯데마트는 장애인 안내견 뿐만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하고, 긴급 전사 공유를 통해 동일사례가 발생치 않도록 적극 대처할 것을 약속드립니다."고 밝혔다.  

이번 일은 지난 29일 롯데마트 잠실점을 방문했던 예비 안내견의 출입을 직원이 막으면서 촉발되었다. 

 

롯데마트의 사과문 발표에도 불구하고 여론은 싸늘하다. 롯데마트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담당자의 책임있는 사과를 요구하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안내견은 장애인의 눈과 귀가 되어주는 특별히 훈련받은 개를 말한다. 대형마트 출입은 안내견 교육을 위해 필요한 과정의 하나라 할 수 있다. 현행 '장애인복지법 제40조'에도 정당한 사유가 없다면, 장애인 '보조견표지'를 붙인 장애인이나 장애인 보조견 훈련자 또는 장애인 보조견 훈련 관련 자원봉사자의 출입을 거부할 수 없다.

 

안내견들은 외부의 다양한 자극에 반응하지 않고, 보호자 곁에 머물도록 훈련을 받는다. 해외의 경우, 뮤지컬 공연을 관람하는 훈련을 하기도 한다. 

 

 

캐나다의 스트라포드 패스티벌 극장에 ‘빌리 엘리어트(​Billy Elliot)’라는 뮤지컬을 보러온 예비 안내견들의 모습

 

공연을 관람하고 핸들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안내견들의 모습

 

이번 일이 '해당 직원이 안내견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고, 현행 법(法) 조항을 잘 몰라서 발생한 일이 아닐까...'하고 롯데마트측 입장에서 한번 생각해본다.

 

안내견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이 개선되고 있음에도, 아직 문화로 이해하기에는 부족한 점이 있는게 국내 현실이다. 장애인의 롯데마트 출입을 금지했다면... 그야말로 온 국민들로부터 지탄을 받았을 것이다. 하지만 교육중인 예비 안내견의 출입을 거부한 부분은 '고의가 아니라 인식 부족에서 발생한 일이 아닐까?'라고 생각한다. 그렇더라도 시민들이 말하듯, '임직원 일동'의 사과 뿐 아니라, 해당 직원의 진심어린 사과도 필요하리라 본다.

 

이번 롯데마트의 예비 안내견 출입거부가, 교육중인 예비 안내견의 출입에 대해 모두가 인식하고 공감하게 되는 터닝 포인트가 되기를 기대하며 글을 맺는다.

반응형
사업자 정보 표시
야호펫 | 김정미 | 경기도 의정부시 부용로174 | 사업자 등록번호 : 597-22-01067 | TEL : 031-853-6048 | Mail : yahopet@naver.com | 통신판매신고번호 : 2019-의정부신곡-0156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