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동네 소식

정재은 감독 '고양이를 부탁해', 「인천 영화 주간 2021」애관극장에서 상영

'인천 영화 주간 2021' 포스터

 

인천시가 올해 처음 '인천 영화 주간 2021'을 개최해 102년 한국영화 역사 태동에 중추적 역할을 했던 '영화도시 인천'의 정체성을 제고하고, 인천 시민들과 함께 영상 문화를 통한 대한민국 문화예술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고자 나섰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와 인천영상위원회(운영위원장 이원석 감독)는 10월 23일(토)부터 29일(금)까지 애관극장 및 인천광역시 일대에서 '인천 영화 주간 2021'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핵심 프로그램으로는 개막일인 23일(토)과 이튿날인 24일(일), 우리나라 최초의 영화관 애관극장에서 인천을 소재로 하는 상영장 8편*이 관객들과 만난다.

* 슈퍼스타 감사용(감독 김종현), 고양이를 부탁해(감독 정재은), 그대를 사랑합니다(감독 추창민), 천하장사 마돈나(감독 이해영, 이해준), 파이란(감독 송해성), 차이나타운(감독 한준희), 무뢰한(감독 오승욱), 담보(감독 강대규)

 

이어 26일(화)과 27일(수) 영화공간주안에서는 '인천 영화 열전'이라는 프로그램명으로 귀벌레(감독 박나나), 남남(감독 고경수), 다정을 위한 시간(감독 김지현), 실버벨(감독 유수민), 짝사랑(감독 주영), 코리아타운(감독 안소희) 등 씨네인천의 제작지원작 6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또한 28일(목)에는 별별씨네마 세션을 통해 인천영상위원회 제작지원작 및 인천 배경 촬영 작품인 아역배우 박웅비(감독 김슬기), 웅비와 인간 아닌 친구들(감독 김다민), 남매의 여름밤(감독 윤단비), 휴가(감독 이란희) 등이 영화공간주안에서 상영된다.

 

 

씨네인천과 별별씨네마에 선정된 작품들은 영화 종료 후 영화해설 및 GV(관객과의 대화) 등의 프로그램이 별도로 진행될 예정이다. 

 

그 외에도 별별씨네마는 '인천 영화 주간 2021' 기간 외에도 10월과 11월에 걸쳐 인천시 남동구와 부평구에서 선착순 무료 관람으로 진행된다. 

 

김경아 인천시 문화콘텐츠과장은 "행사 개최가 영화의 시작과 함께 했던 인천이. 세계로 뻗어나가는 한국 영화 중심이 될 것"이라며 "인천 영화의 과거와 현재를 돌아보며 미래의 가능성을 함께 그려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리드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