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경상/울릉

[동물극장 단짝] 울릉도 사나이, 깍개등 로맨스

4월 15일(금) 저녁 7:40 KBS 1TV "울릉도가 주는 자유가 좋아요. 주위 시선에 신경 쓰지 않아도 되는 게 장점이죠" 천혜의 자연을 품은 신비로운 섬 울릉도. 그중에서도 깎아지른 듯 가파른 절벽 위, 울릉도에서도 오지라 불리는 '깍개등'에서 자연을 벗 삼아 살아가는 정헌종(53) 씨가 있다. 울릉도의 자유로움이 좋아 도시 생활도 접고 깍개등에 정착한 지 어느덧 10년째. 마을에서 40여 분을 걸어야 닿을 수 있는 곳이라 적막하지 않을까 싶지만, 천만의 말씀. 시선이 향하는 곳마다 그림 같은 풍경이 함께하니 헌종 씨의 마음은 그 누구보다도 풍족하다. 특히 봄이 시작되는 지금은 집 주변으로 울릉도 산나물이 지천. 눈과 입이 모두 호강하는 깍개등 생활이 마냥 행복하기만 하다. 헌종 씨의 섬 생활에 ..

2022.04.15 게시됨

 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경상/울릉

울릉도에 강치가 살았다...현대 과학으로 밝혀져

울릉도 가재굴에서 발견된 뼈의 유전자 분석 결과 강치로 확인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울릉도에서 발굴한 기각류* 추정 뼈가 멸종된 독도 바다사자(강치)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는 바다사자 강치가 울릉도에서도 서식하였음이 과학적으로 증명된 것이다. * (기각류) 지느러미 형태의 다리(脚)를 가진 해양포유류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동해연구소는 독도에서 바다사자 뼈로 추정되는 동물뼈 5점을 채취하고 유전자 분석을 실시한 결과, 2019년에 독도 바다사자 강치의 뼈인 것으로 확인한 바 있다. 이어, 2020년 9월 해양환경공단과 부산대학교는 환동해 기각류 서식실태조사를 수행하면서 과거 바다사자가 서식했다고 알려진 울릉도 가재굴에서 바다사자 뼈로 추정되는 동물뼈를 20점 이상 발굴하였다. 이 중 일부에 대해 부경대..

2020.12.01 게시됨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