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프, 솔베이 폴리아마이드(polyamide) 사업 인수 완료

  • 인수합병으로 아시아 및 북·남미 지역 성장 시장 접근성 증진

바스프, 솔베이 폴리아마이드(polyamide) 사업 인수 완료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가 지난 1월 31일부로 솔베이(Solvay)의 폴리아마이드(PA 6.6) 사업 인수를 완료했다. 이번 인수합병으로 바스프는 폴리아마이드 생산능력을 확대하고 혁신적인 테크닐(Technyl®) 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되며, 이를 통해 자율주행 및 이모빌리티(e-mobility)산업을 위한 강화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외에도 이번 계약을 통해 바스프의 아시아 및 북·남미 성장 시장 접근성이 증진됐을 뿐만 아니라, 제품 생산을 위한 핵심 원료인 아디포디니트릴(adipodinitrile, ADN)을 확보해 폴리아마이드 생산의 전체 밸류 체인이 강화되고 제품의 공급 안정성도 향상될 예정이다.

바스프가 인수하기로 합의한 솔베이 폴리아마이드 사업 및 관련 자산들의 현금 매각가는 13억 유로(한화 약 1조6천억원)로, 2018 년 기준 10 억 유로(한화 약 1조 2천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이 사업은 바스프의 모노머 및 퍼포먼스 소재 사업부문에 통합될 계획이다.

이번 계약으로 바스프는 독일, 프랑스, 중국, 인도, 한국, 브라질, 멕시코에 위치한 8개의 솔베이 사업장과 아시아와 북·남미 지역 R&D 및 기술지원센터를 인수한다. 이밖에 솔베이가 미국 섬유 기업 인비스타(Invista)와 프랑스에서 합작투자한 아디포디니트릴 및 헥사메틸렌디아민(hexamethylenediamine, HMD) 생산 시설인 뷔타쉬미(Butachimie)에 대한 솔베이의 50% 지분과 바스프와 도모케미칼(DOMO Chemicals) 간의 아디프산(adipic acid) 생산시설 합작투자인 알사쉬미(Alsachimie)에 대한 51% 지분도 보유한다. 또한, 이번 인수로 700여명의 직원들이 바스프에 새롭게 합류했으며, 합작투자 시설인 뷔타쉬미와 알사쉬미에서 각각 650여명과 400 여명의 임직원이 합류하게 된다.

바스프 그룹 운영 이사회 멤버인 웨인 스미스(Wayne T. Smith)는 “더욱 광범위한 포트폴리오와 지역 내 강화된 입지, 그리고 향상된 공급 안정성을 통해 바스프는 고객들에게 많은 이익을 줄 것”이라며, “이번 인수합병은 글로벌 폴리아마이드 사업을 향한 바스프의 염원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017년 9월, 바스프는 독점 금지 당국의 승인을 받아 솔베이의 통합 폴리아마이드 사업 인수 계약을 체결하고 글로벌 폴리아마이드 사업 인수를 추진해 왔다. 이후 2019년 1월 18일, EU집행위원회로부터 관련 인수범위 중 일부에 해당하는 솔베이의 유럽 내 생산 시설 및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분야의 혁신 역량을 제3자에게 매각하는 조건으로 인수를 승인받았으며, 독일 레우나(Leuna)에 위치한 도모케미칼이 이를 인수한다. 솔베이와 도모케미칼 간의 계약 또한 1월 31일 마무리됐다.

바스프 그룹 소개

바스프는 화학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나가는 글로벌 화학기업이다. 바스프는 경제적 성공뿐 아니라 환경보호와 사회적 책임을 최우선으로 여긴다. 바스프 그룹에 근무하는 전 세계 약 12만 2천 명의 임직원이 거의 모든 산업 분야 및 국가에서 고객의 성공을 지원하고 있다. 바스프 그룹은 화학 제품, 원재료, 산업 솔루션, 표면처리 기술, 뉴트리션 & 케어, 농업 솔루션의 6개 분야에서 폭넓은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고 있다. 바스프는 2018년 약 630억 유로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바스프 주식은 독일 프랑크푸르트(BAS) 및 미국에서 미국주식예탁증서(BASFY)로도 거래되고 있다. 바스프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www.basf.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