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 100% 식물성 대체육 ‘비욘드비프·비욘드소시지’ 출시

  • 건강과 환경 생각한 ‘가치소비’ 트렌드에 따라 비건식품 시장 지속적으로 확대

동원F&B가 100% 식물성 대체육 비욘드비프와 비욘드소시지를 출시했다

동원F&B(대표이사 김재옥)가 식물성 대체육 브랜드 비욘드미트의 신제품 2종(비욘드비프, 비욘드소시지)을 출시하고 국내 비건 식품 시장 선도 기업으로서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동원F&B는 식물성 고기를 제조하는 미국의 비욘트미트와 2018년 12월 독점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2019년부터 식물성 고기 패티 ‘비욘드버거’를 선보이며 국내 비건 식품 시장에 선도적으로 진출했다. 비욘드버거는 2016년 출시되어 전 세계적으로 2500만팩 이상 판매되었고 동원F&B가 독점 수입·유통하면서 국내에서도 약 8만2000개의 패티가 판매됐다. 비욘드버거는 현재 백화점과 대형마트, 비건 레스토랑 등을 통해 유통되고 있다.

비욘드미트는 콩과 버섯, 호박 등에서 추출한 단백질로 만든 100% 식물성 대체육 제품이다. 단백질 함량은 높은 반면 지방과 포화지방산 함량은 낮고 환경호르몬이나 항생제 등이 전혀 포함돼 있지 않아 건강 등의 이유로 육류를 섭취하지 않는 소비자들에게 인기다.

동원F&B는 국내 채식 인구의 뜨거운 관심과 호응에 ‘비욘드비프’와 ‘비욘드소시지’를 추가로 출시하며 비욘드미트의 브랜드 라인업을 확대했다. 비욘드비프와 비욘드소시지는 각각 잘게 간 소고기와 돼지고기 소시지 형태이며 맛과 식감은 물론 육즙까지 구현해냈다. 비욘트미트는 미트볼이나 타코, 파스타 등에 활용할 수 있고 비욘드소시지는 일반 소시지와 동일하게 핫도그에 끼워 먹거나 각종 요리 재료로 먹기 좋다.

최근 건강과 환경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비건 식품 시장 규모와 비건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글로벌 컨설팅 업체 그랜드뷰리서치는 전 세계 비건 시장 규모가 2018년 이후 매년 평균 9.6%씩 성장해 2025년에는 240억600만달러(약 29조717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채식연합에 따르면 국내 채식 인구는 100만에서 150만명이며 이 가운데 완전 채식은 50만명에 달한다.

동원F&B는 ‘바른 소비’에 집중하는 밀레니얼 세대 사이에서는 비건을 하나의 음식 성향으로 받아들이는 인식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동원F&B는 식물성 대체육 시장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가치소비를 원하는 다양한 소비자들에게 필요한 제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욘드비프의 중량은 453g이며 가격은 1만9980원이고 비욘드소시지의 중량은 400g(100gx4개입)이며 가격은 1만7980원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