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S, ‘지구의 날’ 50주년 맞아 삼림 보호 위한 AI 프로젝트 진행

  • 국제응용시스템분석연구소와 크라우드소싱 앱 공동 출시해 AI 모델 개발
  • 시민 데이터 과학자의 집단 지성으로 AI 알고리즘 개선해 환경 문제 해결에 기여
  • 향후 전 세계 환경 변화 실시간으로 평가하는 AI 모델 개발할 것

SAS가 지구의 날 50주년 맞아 삼림 보호 위한 크라우드소싱 AI 프로젝트 진행했다

세계적인 분석 선두 기업 SAS가 지구의 날 50주년을 맞아 국제응용시스템분석연구소(이하 IIASA)와 함께 삼림 보호를 위한 크라우드소싱 AI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IIASA는 21세기 인류가 당면한 전 세계 환경, 경제, 기술 및 사회적 변화의 중대한 문제를 연구하는 독립적인 국제 과학 연구소다.

오늘날 지구 생태계는 인류의 역사적 경험과 과학적 이해, 전통적인 예측 능력을 뛰어넘어 급격히 변화하고 있으며 이를 막기 위해 효과적으로 인류가 개입할 수 있는 방안과 적절한 시기를 파악하기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교육, 환경, 건강, 인권, 빈곤 등 다양한 사회 문제의 해결을 돕는 SAS의 ‘데이터 포 굿(Data for Good)’ 캠페인의 하나로 진행된다. SAS와 IIASA는 삼림 벌채 지역을 파악하고 삼림 보호 정책을 신속하게 추진하기 위해 AI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SAS와 IIASA는 일반 대중이 삼림 벌채 지역의 이미지를 판별해 AI 모델의 기반이 되고 알고리즘 개선에 기여할 수 있는 크라우드소싱 기반 앱을 선보였다. 일반인, 학생, 개발자, 전문 데이터 과학자 등 각계각층의 시민 데이터 과학자 자원봉사자는 해당 앱에서 보여주는 이미지가 개발로 훼손된 지역인지 자연 상태의 열대우림 이미지인지 분류하고 사람의 영향을 받은 지역을 표시한다. 이를 기반으로 삼림 벌채 지역을 판별하는 AI 알고리즘을 개선한다.

사람은 개발된 ‘도로’와 자연 그대로의 ‘강’을 쉽게 구별할 수 있지만 AI는 사람이 판단한 정보를 기반으로 한 학습이 필수적이다. AI가 판단하기 어려운 작은 규모의 삼림 파괴의 경우 사람의 섬세한 판단이 필요하다. 대중의 집단지성으로 진화를 거듭하는 AI 모델은 자원봉사자에게 보다 까다로운 판별이 필요한 부분에 한해 분류를 요청하고 이를 통해 자원봉사자 인력의 효율성 또한 향상될 수 있다.

양사는 사람과 자연이 공생하는 세상을 보다 잘 이해하고 예측하며 함께 번영할 수 있도록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며 시민 데이터 과학자들이 보다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크라우드소싱 방식을 기반으로 삼림 보호에서 더 나아가 공공의 이익을 도모하는 다른 환경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확장할 계획이다.

앨버트 반 자스벨드(Albert van Jaarsveld) IIASA CEO는 “심각한 환경 변화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신속하게 해결책을 마련하기 위해 데이터 분석 전문성을 기반으로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에 앞장서 온 SAS와 협업하고 있다”며 “SAS의 AI 및 컴퓨터 비전 기술에 IIASA의 환경 과학 연구 플랫폼을 결합하고 일반 대중의 집단 지성을 활용해 전 세계 환경 변화를 실시간으로 평가할 수 있는 AI 모델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SAS와 IIASA의 크라우드소싱 AI 프로젝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SAS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국제응용시스템분석연구소 개요

국제응용시스템분석연구소(IIASA)는 21세기 인류가 당면한 전 세계 환경, 경제, 기술 및 사회적 변화의 중대한 문제를 연구하는 독립적인 국제 과학 연구소다. 시스템 분석에 대한 전문성을 기반으로 인류가 직면한 문제에 대한 정책 솔루션과 기본적인 정보 등을 정책 입안자에게 제공하고 있다.

SAS 개요

SAS는 분석 부문의 선두 기업이다. SAS의 혁신적인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는 전세계 고객사가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텔리전스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SAS는 THE POWER TO KNOW를 실현한다.

웹사이트: http://www.sas.com/kore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