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이섬 반려견 입장기준 10kg→15kg ‘대폭 확대’

  • 24일부터 적용… 잉글리시 코카스파네엘, 웰시코기 등 중형견도 입장 가능

남이섬은 오는 24일부터 반려동물 입장기준을 기존 10㎏ 미만에서 15㎏ 미만으로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로써 15kg에 달하는 반려견인 잉글리시 코카스파니엘이나 웰시코기, 몸집이 큰 비글 등 중형견까지도 남이섬 입장이 가능해져 반려인들의 관심이 주목될 것으로 보인다.

반려동물과 함께 남이섬에 입장하려면 반드시 무게를 측정하고, 리드줄(목줄) 패용 등 펫티켓을 지켜야 한다. 또 맹견은 동물보호법 시행규칙에 따라 무게와 관계 없이 입장이 제한된다. 장애인복지법에 따라 표지를 붙인 장애인 보조견은 제한없이 입장할 수 있다.

한편, 남이섬은 반려견 1500만 시대에 발맞춰 반려동물과 함께 맘 놓고 잔디밭을 뛰놀 수 있도록 반려견 전용 호텔과 동반입장이 가능한 아늑한 레스토랑, 반려견이 맘껏 뛰놀 수 있는 ‘투개(犬)더파크’를 개장해 ‘반려견 친화공원’, ‘견생샷 명소’로 각광을 받고 있다.

남이섬 남단에 위치한 호텔정관루에서는 투투별장 2동(청설모, 타조)을 반려견 동반입실 가능 객실로 운용하고 있다. 10kg 미만의 반려견 1마리와 동반 입실할 수 있으며 반려견을 위한 전용 침대, 식기, 수건 등을 비치하고, 샴푸, 배변패드, 배변봉투 등을 제공한다. 또 독립적으로 편히 쉴 수 있는 단독 테라스도 강변 쪽으로 마련하였다.

더불어 오는 6월부터는 반려견 동반 입실 가능 콘도별장 ‘후리지아’에서도 숙박이 가능하도록 배려했다. 후리지아 객실은 최대 성인 5명과 10kg 미만의 반려견 2마리가 함께 입실할 수 있다. 특히 6월 한 달간 후리지아 객실을 예약한 고객에게는 견빵, 덴탈껌, 시저캔 등 반려견 간식을 무료로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반려견과 함께 실내에서 맘 편히 식사를 즐길 수 있는 레스토랑도 있다. 남이섬 내 가벼운 브런치와 간식을 즐길 수 있는 숲속 캐주얼 레스토랑 ‘고목’에서는 언제든지 실내공간에서 반려견을 동반한 가운데 눈치보지 않고 식사를 즐길 수 있다.

마음껏 뛰놀지 못했던 반려견을 위한 공간 ‘투개더파크’는 1000㎡(약 300평 규모)의 드넓은 잔디밭으로 이뤄져 있으며, 위빙폴대, 도그워크, 터널, 시소, 점핑보드 등 다양한 어질리티(놀이시설)을 갖추고 있어 반려견과 가족들에게 특별한 하루를 선사한다. 현재 무인 무료 자율 운용방식으로 전환하여 남이섬에 입장하면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하다.

봄소식을 전하는 남이성의 풍경, 사진으로 함께 만나보자.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