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렌탈케어, ‘고양이 자동화장실’ 상품 출시… 반려동물 렌탈시장 진출

  • IOT기술과 결합, 배변을 보면 자동으로 배설물을 처리하는 제품

 

현대렌탈케어가 고양이 자동화장실을 출시했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토털 홈케어기업 현대렌탈케어는 최근 고양이 IoT(사물인터넷) 기기를 생산하는 스타트업 골골송작곡가와 함께 고양이 자동화장실 라비봇2′를 렌탈 상품으로 독점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라비봇2는 고양이가 네모난 상자 형태의 본체 안에 들어가 배변을 보면 자동으로 배설물을 처리해주는 제품이다. 본체 안에는 배설 베드, 배설물 분리기, 배설물 저장통, 모래 저장통이 들어있다.

 

고양이가 본체 안 배설 베드에 용변을 보고 밖으로 나오면 동작 감지 센서가 이를 인식한 후 10분 뒤 배설물 분리기가 작동한다. 배설물 분리기에 달린 갈퀴가 배설물을 배설 베드에서 걸러내 배설물 저장통으로 밀어내며 배설 베드의 모래는 본체 상부에 설치된 모래 저장통에서 자동으로 보충된다.

 

특히 라비봇2에는 스마트 모니터링 기능이 탑재돼 있다. 고객은 이 기능을 이용해 전용 모바일 앱(펄송)으로 고양이의 몸무게와 배설 주기 등 건강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현대렌탈케어는 라비봇2 렌탈 고객에게 의무사용기간(36개월) 동안 무상 A/S를 제공하며 1개월 또는 2개월 주기로 라비봇 전용 모래인 라비샌드를 배송한다.

 

정윤종 현대렌탈케어 영업기획담당 상무는 반려동물 관련 제품은 대부분 고가인데다 정기적인 관리가 요구돼 구매 비용 부담을 낮추면서도 장기적으로 관리 받을 수 있는 렌탈 사업에 최적화 돼 있다면서 앞으로도 라비봇 뿐만 아니라 우수한 반려동물 관련 용품을 꾸준히 발굴해 반려동물 용품 렌탈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한국애견신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