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오쇼핑, 반려동물 매출 전년대비 45% 상승

  • 코로나19로 온라인 매출 확대… 반려동물 용품도 함께 증가
CJ 오쇼핑에서 판매되고 있는 디팡애견매트

CJ ENM 오쇼핑부문이 반려동물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의 관련 상품 취급고는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반려동물 관련 시장규모가 2018년 2조 8900억 원에서 올해 5조 8000억원대로로 성장하고 내년에는 6조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한다.

시장 성장에 따라 새로운 상품들도 속속 나타나고 있다. 사료, 간식, 액세서리 등 기본적인 것에서 벗어나 최근에는 1인 가구를 위한 CCTV 서비스, 반려동물 전용 의료기기 및 보험, 반려동물이 시청하는 동영상 콘텐츠와 같은 새로운 상품 카테고리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이러한 시장 성장에 맞춰 다양한 반려동물 관련 프리미엄 상품들을 새롭게 선보이며 펫팸족들의 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온라인몰인 씨제이몰(CJmall)에서 2018년부터 운영해 온 반려동물 전문몰 ‘올펫(All PET)’을 올해 9월부터 TV홈쇼핑으로 확대 운영하고, 타 유통채널에서는 볼 수 없는 독점 상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상품은 바닥 미끄러짐을 방지해 슬개골 탈구를 막아주는 반려동물 전용 ‘디팡 매트’다. CJ 오쇼핑 단독으로 판매되고 있는 이 상품은 지난 해 10억 원의 주문금액을 기록한 이후 올해는 9월까지 4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반려인들의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잡았다.

사료 시장에서는 사람이 섭취해도 되는 ‘휴먼그레이드’ 원료를 사용한 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다. 굽네치킨의 사료 브랜드인 ‘굽네듀먼’이 대표적이다. 굽네치킨의 100% 국내산 닭가슴살과 안심살, 신선한 채소를 일반식품 같은 조리방식(화식)으로 제조해 96% 이상의 소화흡수율을 자랑한다.

반려견의 잇몸 건강을 위해 디자인된 개껌 ‘견사돌’은 TV홈쇼핑 중에서는 CJ 오쇼핑이 단독으로 판매하고 있는 브랜드다. 특허 받은 치간칫솔 디자인으로 치아와 잇몸 구석구석 깔끔한 관리가 가능하다. 100% 국내 생산되는 이 제품은 지난 7월 론칭방송에 1만 3000 상자가 넘게 팔리며 매진을 기록한 이후 9월 말 방송에서도 30분 만에 7140상자가 팔렸다.

지난 5월 론칭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펫밀리아 펫 드라이룸’도 반려인들의 시선을 끄는 제품이다. 반려동물 전용 헤어 드라이어인 이 제품은 밀폐된 박스형이 아닌 양쪽이 개방된 원통형으로 디자인되어 드라이 중에도 반려동물과의 교감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렌탈 상품이며, 월 3만 2900원의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반려동물과의 이동을 위한 ‘밀리옹 겟어웨이 가방’도 눈길을 끈다. 강아지와 고양이의 특성과 습성을 연구하여 제작된 소프트 재질의 캐리어로, 대중교통은 물론 기내반입 규정을 준수한 디테일과 기능을 담고 있어 많은 반려인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스타일리쉬한 디자인은 물론, 강도 높은 메쉬망과 외부 시야를 차단할 수 있는 2중 가림막, 안전을 위한 내부 고리, 수납공간과 항균 및 생활 방수 원단 등 다양한 기능들이 세심하게 배치되어 있는 제품이다.

CJ ENM 오쇼핑부문 측은 “재택근무 등으로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시간이 늘면서 새로운 상품에 대한 수요도 늘어나는 추세”라며 “올해부터는 ‘올펫’을 TV홈쇼핑으로도 확장해 반려생활의 행복감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한국애견신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