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윤정환 박사과정생, 세계알레르기협회 ‘베스트스피커’ 수상

건국대학교 윤정환 박사과정생

 

건국대 일반대학원 수의학과 박사과정 윤정환(실험동물의학전공 지도교수 한진수) 박사과정생이 최근 열린 세계알레르기협회-일본알레르기학회 정기학술대회인 JSA/WAO Joint Congress 2020, 피부과 분야 미니심포지엄 부분에서 ‘베스트스피커 어워드(Best Speaker Award)’ 상을 수상했다.

전 세계 알레르기를 연구하는 연구자들이 모여 최신 정보를 교류하는 이번 대회는 9월 17~20일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이번 대회에서 윤 박사과정생은 피부과 미니 심포지엄 분야에서 ‘SMAD4-mediated TGF-β signaling suppresses Th1 and Th17 differentiation in the pathogenesis of psoriasis’라는 주제로 발표했으며 내용의 우수성과 가장 높은 조회 수가 인정돼 ‘베스트스피커’로 선정됐다.

윤 박사과정생은 난치성 만성 염증 피부질환 중 하나인 건선(Psoriasis)의 병리학적 발병과 치료에서 주요하게 작용하는 효과 면역세포인 Th1, Th17 세포의 분화, 증식, 기능 활성을 제어하는 면역억제 사이토카인인 형질전환 성장인자 베타(TGF-β) 신호전달계와 염증성 사이토카인 신호전달계 경로 간의 분자적 상호 조절작용 기전을 연구했다. 세포 내 TGF-β신호전달은 SMAD라는 분자를 통해 특정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데 그 중 SMAD4 분자가 신호전달의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

이번 발표는 SMAD4를 통한 TGF-β 신호는 건선의 주 병인성 면역세포인 Th1, Th17 세포의 주요 전사인자의 발현을 직간접적으로 조절함으로써 세포 분화를 제어하고, 이를 통해 건선의 발병을 억제하는 기전을 분자학적 및 세포학적으로 규명해 그 성과를 세계적으로 인정 받았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이공분야기초연구사업 기본연구’ 과제로 수행됐으며, 경북대학교병원 생명의학연구원과 공동으로 진행됐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