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모로 반려동물 인형만들기, 포밍슈가 수호펫 공방

‘포밍슈가 수호펫 공방’ 이은정 대표

지난 주 선유도에서 ‘선유 야(夜)옹이 마켓’이 열렸다. 7월 23일(목)부터 25일(토)까지 열릴 계획이었지만, 비로 인해 첫날인 23일에는 열리지 않았다 .

마켓 마지막날 고양이 작가들을 만나기 위해 선유도로 향했고, 부스를 둘러보던 중, 양모로 반려동물 인형을 만드는 ‘포밍슈가 수호펫 공방’을 만날 수 있었다.

오래전 블로그를 통해 니들펠트에 관한 내용을 본 것 같은데, ‘니들펠트’를 직접 눈으로 보기는 처음이다.

눈을 굴려 눈사람을 만들 듯, 양모를 이용해 반려동물 인형을 만드는 곳 포밍슈가! 현장에서 만난 니들펠트의 모습이 반가워 현장에서 인터뷰를 요청했다.

포밍슈가 수호펫 공방 소개 영상

마켓이 열리고 있는 선유도에서 공방을 운영하고 있는 이 대표는 말한다.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공방은 얼마전 TV에도 소개된 적이 있다.

‘반려동물양모펠트지도사’ 전문가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는 이 대표는, 공방에서 자격증반, 취미반 등의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니들펠트 인형 (이미지 : 포밍슈가 인스타그램)

자격증과 공방에 대해 물어보니 “자격증은 ‘대한반려동물공예협회‘를 통해 취득할 수 있고, 현재 포밍슈가와 같은 공방이 전국에 20여 곳 정도 있습니다.”라는 말과 함께 “펫로스의 아픔을 겪고 있는 반려인들도 공방 수업에 참여해, 반려동물 양모 인형 만들기에 참여하고 있습니다.”라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자신의 사랑하는 반려동물을 한땀 한땀 정성들여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는 곳, 포밍슈가 수호펫 공방. 취미 뿐 아니라 코로나19 시대 창업 아이템으로도 적합할 것 같다. 뿐만 아니라 무지개 다리를 건넌 반려동물을 기억하며, 언제나 함께 할 반려동물 인형을 만든다는 건 반려동물을 추모하는 뜻깊은 일이 될 것 같다.

포밍슈가 수호펫 공방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을 통해 살펴볼 수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