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진 개인전 작가노트, ‘머리가 발을 만났을 때…’

  • 전시제목 : 머리가 발을 만났을 때… When Head Met Foot…
  • 초대작가 : 이유진
  • 전시작품 : 조각 8점
  • 전시기간 : 2020년 7월 29일 – 8월 15일
  • 전시장소 : 크래프트 온 더 힐 갤러리 (서울특별시 종로구 북촌로 7길 20)

이유진의 작가노트 ‘머리가 발을 만났을 때… ‘

나는 신체나 사물의 부분들을 캐스팅하여 표면을 복사하고 그것을 재조합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이를 통해 나의 작업 속 남녀노소들의 신체나 사물들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형상의 질서에서 벗어난다.

남자의 얼굴과 여자의 발, 남자의 허벅지와 여자의 유방, 할머니의 손과 남자아이의 엉덩이 또한 주름진 뱃살과 여성의 성기, 비너스의 두상과 남자다리, 부처두상과 여자다리, 돼지머리와 발바닥 등과 같이 어떤 계통이나 맥락도 유추하기 힘든 엉뚱한 조합을 통해 새로운 형상을 만들어내는 것이다.

본인은 이를 통해 다양한 인종이나 남자와 여자, 어린아이와 노인, 사람과 사물 등에 부과되는 고정관념에 대한 의문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2018년 제작된 작품 들은 형상 질서가 파기된 신체나 사물들의 부분들을 엉뚱하게 조합하여 우리가 갖고 있는 그 어떤 관념적이고 수직적인 질서도 제시하지 않는 동일한 표면이자 동일한 수평적 평면으로서의 새로운 신체이자 사물을 보여주고자 한 것이다.

이런 생각을 바탕으로 2020년 작품 <소녀의 다리> <어머니의 배>는 신체와 사물들의 이질적 부분들을 입체적으로 재조합하여 새로운 공간을 만들고자 하였다.

작품 속 이질적인 표면들의 엉뚱한 조합이 만들어내는 공간은 무언가 담아낼 수 있는 용기나 그릇같기도 하고 또한 신체 같기도 하다.

각기 다른 문화와 특색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다양성을 조화롭게 표출시키고 공존하는 것을 멜팅 팟(melting pot)이나 샐러드 그릇(salad bowl)의 개념으로 비유하는 것처럼, 본인의 작업은 관념적 형상이 해체된 각기 다른 표면들이 조합되어 만들어내는 ‘신체- 그릇’의 공간을 통해 대립되고 모순되는 것들을 함께 담아냄으로써 새로운 어떤 것들의 생성시킬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바램으로부터 비롯되었다.

나아가 나와 다른 형상이나 의견들에 대하여 고정관념의 경계를 허물어 봄으로써 나는 곧 타인이 될 수 있음을 생각해 보는 계기를 마련하고 공존과 조화를 통한 새로운 창조를 가능하게 하는 공간을 만들어보고자 하였다.

작가 소개

이유진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금속공예과를 졸업한 후 미국 디자인대학원
(Cranbrook Academy of Art)을 졸업하고, 미국 뉴욕주립대학의 세계적인 패션 스쿨인 FIT장신구디자인과와 미국 GIA(Gemological Institute of America) 보석감정 과정을 수학하고,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대학원 금속조형디자인전공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유진은 미국 미시건 네트워크갤러리, 영국 런던의 아르케우스갤러리, 네덜란드 암스텔담의 캔버스 인터내셔날 아트 갤러리, 일본 이타미시립미술관, 베이징과 싱가폴에 있는 아트시즌, 미국 버지니아의 MK갤러리, 캐나다 벤쿠버에서 KCDA 국제 교류전, 타이완에서 KCDA 국제교류전에 초대되었다.

그녀의 작품은 미국 뉴욕의 소더비(Sotheby’s) 아트페어와 뉴욕의 아트페어 <아트 뉴욕(Art New York)>, 암스텔담 아트페어 <아트 암스텔담(Art Amsterdam)> 등 해외 아트페어에서 호평을 받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