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한 온라인 동물보호교육 실시

  • 강서구민이면 누구나 오늘 9월 1일부터 11일까지 신청 가능
  • 교육을 통해 ‘우리동네 펫리더’ 20명 양성
2020 강성동물보호교육이 진행된다 (이미지 : 펫티켓 홈페이지)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반려동물의 이해를 돕는 동물보호교육 ‘강댕이&서냥이와 친구되기’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반려동물에 물려 사망하는 사고나 끝까지 키우지 못하고 유기하는 일 등 반려동물 문제가 커지고 있어 반려동물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인식개선을 위해 실시하게 되었다. ‘강댕이&서냥이와 친구되기 학교’는 일반교육과 심화교육으로 진행된다.

일반교육은 강서구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신청은 9월 1일부터 11일까지다. 희망하는 구민은 강서동물보호교육 홈페이지(www.petleader.kr)나 포털 사이트에서 ‘우리동네 펫리더’라고 검색하여 접속한 후 신청하면 된다. 교육은 온라인 교육(4시간)으로 반려견과 반려묘의 이해, 공공장소에서 반려동물과 함께할 때 지켜야 할 예의인 펫티켓 등을 다룬다.

심화교육은 일반교육 수료자 중 20명(만 19세 이상)을 선발하여 오는 10월부터 온라인 화상회의와 집합교육(총 9시간)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집합교육은 온라인교육으로 변경될 수 있다. 심화교육에서는 ‘우리동네 펫리더(반려동물 인식개선 활동가)’를 양성하고 동물보호교육을 위한 교재와 영상 자료도 함께 만드는 시간을 갖는다.

또 심화교육을 모두 듣게 되면 ‘우리동네 펫리더’ 수료증이 주어진다. 심화교육을 통해 만들어진 교재와 영상자료는 관내 초등학교, 동 주민센터, 도서관, 복지관 등에 배부하여 수령기관에서 자체 교육을 실시하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사업은 지난해 지역 주민과 마을활동가들이 참여한 2020년 지역사회혁신 과제로 선정된 협치 사업으로 주민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행하게 되었다.

노현송 구청장은 “반려동물로 인해 이웃 주민 간 갈등이 발생하고 있는 요즘, 반려동물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올바른 관계 형성이 필요함에 따라 교육을 실시하게 되었다”라며 “반려동물 인구 1천만 시대를 맞이하여 사람과 동물이 조화롭게 살아가는 강서를 만들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지역경제과(☎02-2600-6292)로 하면 된다.

출처 : 강서구청 홈페이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