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레딩의 도그워커 ‘4 Paws Walkies’ 소개

도그워커와 함께 산책하는 개들의 모습

영국 버크셔주 레딩…
어디서 많이 들어봤다싶어 검색해보니, 예전 설기현 감독이 레딩FC에서 선수생활을 한 고장이다.

레딩 지역에서 도그워커 활동을 하는 곳이 있어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에 들려봤다.

페이스북을 통해 도그워커와 개들의 일상을 볼 수 있는데, 도그워커와 함께 산책하면서 맘껏 노는 견공들의 모습이 평온해보인다.

국내에서도 도그워커란 용어를 처음 듣게 된 것이 5년 전이다. 5년 전 노트펫 편집장과 ‘도그워커’에 대해 얘기했던 기억이 있다.

‘국내에서도 과연 도그워커란 직업이 성공할 수 있을까?’에 대해 얘기를 나누었는데, 글쎄… 5년이 지난 지금… 해외에서처럼 그리 활성화되지는 않은 것 같다. 도그워커를 양성해 온 폴랑폴랑 외에는 딱히 머릿속에 떠오르는 곳이 없다.

소개하는 영국 레딩 지역 도그워커처럼, SNS를 통해 도그워커의 모습을 소개하는 게 필요할 것 같다. 도그워커에게 자신의 반려견을 안심하게 맡길 수 있고, 또,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는 걸 알게되면, 반려인들이 도그워커를 찾게 될테니까.

5년 후 도그워커의 모습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하다. 그때는 도그워커와 함께 산책하는 개들의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을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