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기업정보

MFM 서영인 대표, "2025년 방글라데시 매출 15억원 목표"

반응형
  • MFM은 'Sunny Global NPO Startup' 프로그램 통해 2023년 설립된 소셜 벤처 기업
  • 방글라데시 쿨나(Khulna) 지역 특산품 '새우' 활용한 반려동물 펫푸드 개발·판매

 

지난 8월 열린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에서 인큐베이팅 트랙 우수 팀에서 IR 중인 MFM의 서영인 대표

 

MFM(대표 서영인)이 2025년까지 방글라데시 현지 직원 10명 채용 및 매출 15억원, 새우 부산물 1500톤 업사이클링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MFM은 SK행복나눔재단(이하 재단)의 청년 인재들을 위한 사회 변화 실험터 'Sunny'의 Sunny Global NPO Startup(이하 GNS)을 통해 설립된 소셜 벤처다. GNS는 한국에 거주하는 다국적 유학생들이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기반의 솔루션을 직접 개발 및 조직화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진행된 'Sunny Global NPO Startup’'프로그램에서 현지 조사를 나간 'Ecolar(에콜라)'팀

 

MFM은 2022년 Sunny GNS 최종 성과 공유회에서 대상을 받은 'Ecolar(에콜라)'팀이 방글라데시에 설립한 NPO(제3영역 비영리단체)다. MFM은 ‘Margin for the Marginalized’의 약자로 '소외된 사람들을 위한 기회(이익)'라는 뜻을 담고 있다.

 

MFM은 방글라데시 쿨나(Khulna) 지역 특산품인 '새우'를 활용한 반려견 간식 개발·판매 서비스를 제공한다. MFM 서영인 대표는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단계는 올해가 마지막이 될 것 같다"며 "기술, 특허, 판매 기록, 현지 법인 설립, 연구 결과 확보 정도가 올해 안에 마무리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MFM의 반려견 간식은 새우 부산물을 업사이클링한 '푸드 업사이클링 제품'이다. 회사는 2025년까지 방글라데시에서 매출 15억원을 달성하고, 부산물 1500톤을 업사이클링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현지 직원 10명 채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영인 대표는 "2025년 하반기에는 어엿한 소셜 벤처로서 기록적 매출과 성과를 낼 것"이라며 "현재 더 많은 부산물을 업사이클링하고, 더 다양한 펫푸드를 생산하기 위해 기술 고도화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물 투기 외에도 새우 양식으로 발생하는 다양한 환경 오염을 줄여 취약계층 소득을 높일 기술을 꾸준히 고민하고 있다. 이를 통해 새우 양식장별 맞춤 토털 케어 기술을 확보, ‘친환경 고품질 양식’을 위한 기술 시리즈를 구축하겠다는 포부다.

 

MFM는 올해 현대차정몽구재단이 주관하는 임팩트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에 최종 선정된 것에 이어, 8월 30일 열린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에서 인큐베이팅 트랙 우수 팀에서 대상을 받았다. 또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진행하는 'CTS Seed 0'에도 선정, 2024년 Seed 1을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서영인 대표는 "봉준호 감독은 '자막의 장벽을 1㎝ 뛰어넘으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1㎝의 장벽 너머에는 정말 많은 기회와 혁신이 잠재돼 있다"며 "MFM을 '소외된 이들을 위해 지속 가능한 소득을 창출한다'는 단일한 목표와 방법론 아래 세계 곳곳의 취약 계층 문제를 하나로 관통해 나가는, 작지만 큰 글로벌 회사로 키워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