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컬/강서

셀리드, 마곡 바이오 클러스터에 '신사옥 및 R&D센터' 구축

  • 연구소, 동물실험실 등 통합 R&D센터 구축으로 연구개발 역량 강화

 

신사옥 및 R&D센터 구축 기공식

 

셀리드(코스닥 299660)는 26일 마곡 바이오 클러스터 단지 내 신사옥 및 R&D센터 구축을 위한 기공식을 개최했다.

 

신사옥 및 R&D센터는 대지면적 7853.90㎡, 연면적 4만1567.25㎡(약 1만2596평) 규모로 2026년 3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준공 후에는 연구소, 동물실험실, 사무공간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며, 셀리드는 22%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신사옥 및 R&D센터 구축에 필요한 사업비는 총 326억원 규모로, 전액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을 통해 조달 완료함에 따라 투자에 따른 위험요소를 차단하고 재무 안정성을 확보하게 됐다. 특히, 현재 셀리드가 진행하고 있는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할 자금은 오미크론 백신의 글로벌 임상3상 시험 개발비 등에 사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셀리드는 신사옥 및 R&D센터 구축을 통해 서울대학교와 성남 GMP센터에 분산돼 있는 연구소를 통합해 조직 내 R&D 역량을 강화하고, 향후 바이오 클러스터 단지에 위치한 국내외 제약·바이오기업들과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오픈 이노베이션, 파트너십 등을 추진해 시너지 창출을 도모할 계획이다. 또한, 셀리드는 신약 후보물질 개발에 필수적인 동물실험실을 R&D 센터에 구축해 신규 파이프라인 발굴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셀리드는 21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오미크론 전용 백신 'AdCLD-CoV19-1 OMI'의 임상 3상 시험을 승인받고 임상 3상 시험 수행 후 국내외 허가에 주력할 계획인 만큼, 이번 신사옥 및 R&D센터 구축으로 연구소, 사업개발, 임상개발 등 조직별 역량을 총 집결시켜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백신 및 BVAC 파이프라인 개발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셀리드 강창율 대표이사는 "현재 셀리드는 오미크론 전용 백신 'AdCLD-CoV19-1 OMI'의 신속한 글로벌 임상 3상 수행을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성공적인 임상 3상을 통해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플랫폼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한다면, 신종변이 대응 백신을 포함한 다양한 파이프라인으로 확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암치료에 탁월한 CeliVax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하고 있는, BVAC-C 등의 파이프라인의 개발 가속화를 위해서도 조직 내 역량 집중과 국내외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판단돼, 이번 마곡 바이오 클러스터 단지에 신사옥 및 R&D센터 구축을 결정했으며, 혁신적인 신약 개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