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기장군, 유관기관과 '방사선 의ㆍ과학 융합클러스터 활성화'를 위한 협약 체결

728x170
  •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 국가산단 지정 추진

 

기장군 등 6개 유관기관이 '방사선 의ㆍ과학 융합클러스터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부산 기장군(군수 정종복)은 7일 아난티 힐튼부산 호텔에서 제20대 대통령 공약사항인 '방사선 의ㆍ과학 융합클러스터 활성화'를 위한 포럼을 열고,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일반산업단지(이하 동남권 산단)'의 국가산단 지정을 비롯해 암치료 허브 구축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성권 부산시 경제부시장, 정동만 국회의원, 정종복 기장군수, 박우식 기장군의회 의장, 주한규 한국원자력연구원장, 이남국 부경대학교 기획처장, 우홍균 서울대학교병원 중입자가속기사업단장, 박상일 동남권원자력의학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6개 기관 다자간 협약을 체결하고, 각 기관별 전문가 주제발표를 통해 방사선 의ㆍ과학 융합클러스터 활성화와 산학연 연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협약을 통해 기장군은 세계 최고 수준의 방사선 의ㆍ과학 시설이 집적화된 동남권 산단을 중심으로 방사선 의ㆍ과학 융합클러스터의 구축과 활성화를 위해 도출된 세부 추진방안에 대해 정부에 사업 구체화를 요구하기로 뜻을 모았다.

 

동남권 산단은 기장군이 장안읍 일원에 약 45만 평 규모로 총사업비 4,343억 원을 투입해 조성 중인 산업단지로 지난 2010년 산업단지 조성계획을 수립하고, 2014년 착공해 올해 1월 1단계 준공을 마치고, 연말 전체 준공을 앞두고 있다.

 

동남권 산단 내에는 2010년 개원한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을 비롯해 의료용 중입자가속기, 수출용 신형연구로가 각각 오는 2026년, 2027년을 목표로 건립 중에 있어 현재까지 국책시설과 산단 조성을 위해 투입된 사업비만 해도 약 1조 8,951억 원에 달한다.

 

기장군은 이를 바탕으로 대통령 공약사항인 동북아시아 암치료 허브 구축을 목표로 지난 3월 6개 기관 및 산업경제 분야 전문가를 중심으로 정책연구를 수행하고, 3개 분야 18개 세부과제를 도출한 바 있다.

 

1단계는 '제도적 기반 확충'으로 ▲동남권 산단을 국가산단으로 확대 지정, ▲방사선 의학전문대학원 설립, ▲방사선 의ㆍ과학산업진흥재단 및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분원 설립 등 4개 사업의 추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단계는 '기존 시설의 역량 강화'로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소형 양성자치료기 도입, 방사성의약품-헬스케어 융합연구 개발센터 설립, 병상 확대, 방사선비상진료센터 확대 ▲의료용 중입자가속기: 연구용 빔라인 구축 ▲수출용 신형연구로: 동남권 동위원소과학기술연구소(가칭) 설립, 연구 역량 강화, 인프라 구축 등 8개 사업이다.

 

3단계는 '산ㆍ학ㆍ연ㆍ병 연계 지원체계 구축'으로 ▲첨단융복합방사선의료기기센터 ▲방사선의약품생산센터 ▲방사선의약품-헬스케어 스마트임상시험센터 ▲영장류 실험동물센터 ▲방사선 융합전문인력양성사업 ▲방사선산업 벤처창업지원센터 등 6개 사업의 설립이다.

 

기장군은 관련 사업의 추진을 위해 필요시 동남권 산단의 연관산업용지의 분양수입(약 1,400억 원) 등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정종복 기장군수는 "방사선 의ㆍ과학 융합클러스터 활성화를 통한 동북아시아 암치료 허브 구축은 기장의 미래 발전과 1,000만 동남권 주민의 의료서비스 확대를 위해서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면서 "윤석열 대통령도 지역과 원전의 동반 성장, 첨단 원자력기술의 융․복합을 위해 클러스터 활성화를 공약에 반영한 만큼 정치권, 관련기관 등과 연계해 현 정부 임기 내에 반드시 클러스터가 활성화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728x90
그리드형(광고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