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컬/부산

2023 국제해양영화제, 7월 21일 개막... "서로 다른 바다에서"

  • 부산 영도 아미르공원 일원과 영화의전당, 두 곳에서 동시 개최

 

'2023 국제해양영화제' 포스터

 

국제해양영화제 조직위원회는 7월 21일(금)부터 7월 23일(일)까지 3일 동안 부산 영도 아미르공원 일원과 영화의전당, 두 곳에서 국제해양영화제를 동시 개최한다.

 

국제해양영화제

더보기
국제해양영화제(Korea International Ocean Film Festival)는 바다의 웅장함과 신비로움, 그리고 현재의 고통까지, 바다의 모든 이야기를 담은 다양한 해양 영화를 통해 바다와 인간의 아름다운 공존을 실천하는 영화제이다.

 

부산광역시(시장 박형준) 주최, 국제해양영화제 조직위원회(운영위원장 조하나) 주관, 부산 영도구(구청장 김기재) 후원으로 열리는 이번 영화제는 '서로 다른 바다에서: Across Different Seas'라는 주제로 10여 개 국가로부터 초청한 29편의 장, 단편 해양 영화를 선보인다.

 

 

2023 국제해양영화제 트레일러

 

다양한 바다의 이야기를 담은 국제해양영화제는 팬데믹을 지나 엔데믹 시대로 접어든 올해 '서로 다른 바다에서: Across Different Seas'라는 주제 아래 부산 영도와 해운대에서 세계 각지의 서로 다른 바다를 다룬 작품들을 한데 모아 준비했다.

 

올해 국제해양영화제 개막작은 야생동물 영화감독 및 작가로 활동하며, 에미상 등 다수를 수상한 마크 플레처의 'Patrick and the whale: 나의 돌로레스 이야기'다.

더보기
관람객은 암컷 향유고래 '돌로레스'를 찾기 위한 패트릭의 여정과 감동적인 교감을 스크린을 통해 생생하게 접할 수 있으며, 영화의 주인공인 해양탐험가 패트릭이 직접 영화제를 방문해 관객들과 함께 후기를 나누고자 한다.

수년간의 연구와 관찰을 통해 고래의 생활방식을 배워가는 패트릭의 이야기 'Patrick and the whale: 나의 돌로레스 이야기'는 인간과 해양생물 그리고 바다의 조화로운 삶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첫날 개막작을 시작으로 영도 아미르공원과 영화의전당에서 총 3일간 이어진다. 2023 국제해양영화제에서는 서핑을 금지하는 쿠바 정부에 대항해 자유로운 바다 향유를 위한 서퍼들의 투쟁기 '하바나 리브레', 새만금간척사업으로 파괴된 국내 갯벌 생태계의 실상을 담은 '수라'가 상영되며, 상영 후 GV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최송현 배우

특히 올해 신설된 국제해양영화제 상영지원 공모전의 상영작으로 'The Old, The New and The Other: 오래된 것, 새로운 것, 다른 것' 등 총 9편의 작품을 선정해 우리 바다를 배경으로 제작한 작품들을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7월 21일 영도 아미르공원 일원에서 열리는 개막식에는 스쿠버다이빙 강사이며 10여년간 해양환경 보호를 위한 국내외 활동을 지속해 온 최송현 배우가 홍보대사로 참여해 개막식 사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송현 배우는 "수중전문채널을 운영해온 촬영ㆍ편집자로서, 사랑하는 바다가 주인공인 국제해양영화제의 홍보대사로 위촉돼 기쁘다"라며 국제해양영화제에 참여하게 된 소회를 밝혔다. 축하공연으로는 중남미권 음악의 리듬에 제주의 정서를 가미한 스카 밴드 '사우스카니발'이 축제의 시작에 흥을 더한다.

 

김태훈 팝 칼럼니스트

7월 22일 해운대 영화의전당에서는 'Fisherman’s Friends: 피셔맨즈 프랜즈' 상영 이후 영화, 음악 평론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는 김태훈 팝 칼럼니스트가 GV 프로그램 게스트로 참석한다.

 

7월 23일 해운대 영화의전당에서는 '인어춘몽' 우광훈 감독과 문희경 배우 그리고 상영지원작 감독들이 참석해 관객과의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이 밖에도 MSC(해양관리협의회), KIOST(한국해양과학기술원)와의 공동 기획으로 영화 상영 후 각 분야의 해양전문가들과 함께 현재 바다가 겪고 있는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 논의해 보는 특별 섹션도 마련됐다.

 

부대행사로는 영화제 기간 내 영도 아미르공원과 해운대 영화의전당에서 해양환경교육원의 해양생물 만들기 체험, 국내ㆍ외 비영리 해양단체의 장난감 낚시 체험, 폐플라스틱 사출 체험, 해양쓰레기 리사이클링 작품 전시 등 해양환경 오염 실태 및 보호 방법을 알리는 체험부스를 운영한다.

 

더불어 관람객을 대상으로 기념촬영 포토존 운영 등 다양한 체험행사를 통해 영화제의 의미를 되새기는 계기를 마련했다.

 

국제해양영화제 조하나 운영위원장은 "이번 2023 국제해양영화제를 통해 해운대와 영도, 두 곳의 바다에 세계 각지의 다양한 바다 이야기를 담아내고자 했으며, 나아가 이번 영화제가 바다와 인류의 '공존'의 진정한 의미를 생각해보는 계기가 될 수 있길 바란다며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한다"는 인사말을 전했다.

 

2023 국제해양영화제 영화의전당 상영작 티켓 예매는 7월 17일(월) 오전 10시부터 영화의전당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며, 영도 아미르공원 일원 상영작은 별도 티켓 예매 없이 무료 관람할 수 있다.

 

2023 국제해양영화제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인스타그램에서 만날 수 있다.

 

이 자료에 대해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면 국제해양영화제 조직위원회 정유종 매니저에게 연락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