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옥천군, "안터마을로 반딧불이 보러 오세요!"

'안터마을 반딧불이 축제' 포스터

 

옥천군 동이면 안터마을에서는 오는 6월 18일까지 '반딧불이 축제'를 진행한다. 이 축제는 동이면 석탄1리 마을 주민들이 추진하는 주민 주도형 축제로 2009년부터 시행해 오고 있다.

 

이번 축제에서는 5~6월경 활동하는 운문산반딧불이와 애반딧불이를 가까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천혜의 자연생태와 수려한 경관이 보존된 이 지역은(안내면 장계리 ~ 안남면 연주리에 이르는 대청호 물길 21km의 구간) 2021년 5월 27일 국가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됐다.

 

옥천군은 2022년 금강유역환경청 주관 금강수계 특별지원사업 공모 선정으로 '반딧불이 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안터마을에 애반딧불이 유충(2,000마리)과 다슬기를 방사하고, 주변 식생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오는 18일에는 (사)옥천대청호생태관광협의회가 성인 20명을 대상으로 '생태여행 체험단'을 운영한다. 이날 행사는 마을해설사와 대청호 마을 길 걷기, 작은 음악회, 반딧불이 만나기 순서로 진행된다.

 

(사)옥천대청호생태관광협의회는 지난해 5월 지역 주민 주도의 생태관광 활성화 사업 추진을 위해 설립된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황규철 옥천군수는 "청정지표의 하나인 반딧불이를 지키기 위해 마을 주민 모두가 환경보전에 힘써주셔서 감사하다"라며 "대청호 일원의 우수한 생태자원과 자연경관을 보전하고 활용해 생태관광 활성화를 도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