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컬/단양

행복얼라이언스, 한국지방재정공제회와 단양군 결식우려아동 위해 협력 약속

(왼쪽부터) 한국지방재정공제회 장동욱 본부장, 단양군 김문근 군수, 행복얼라이언스 임은미 실장

 

사회공헌 네트워크 행복얼라이언스와 행정안전부 산하 지방재정 전문기관인 한국지방재정공제회(이하 공제회)가 단양군 결식우려아동 지원을 위해 힘을 합쳤다.

 

이번 지원은 기업, 지방정부, 일반 시민 그리고 지역사회의 민관 협력을 통해 지속 가능한 방법으로 아동의 결식 문제를 해결하는 행복얼라이언스 대표 사업인 '행복두끼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지원 대상은 단양군 내 거주하는 결식우려아동 약 40명으로, 향후 1년간 총 10,560식의 밑반찬 도시락을 지원받게 됐다.

 

공제회와 행복얼라이언스 멤버사는 밑반찬 도시락 제조 비용을 기탁하였으며, 단양군은 기업 지원 종료 후에도 아동 급식 지원 제도 등에 편입해 아이들이 끼니 걱정 없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 지원 체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지난 27일, 단양군청에서 진행된 전달식에는 단양군 김문근 군수, 공제회 지방회계통계본부 장동욱 본부장, 행복얼라이언스 사무국(행복나래㈜) 임은미 실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각 대표자들은 향후 1년 간 단양군 내 결식우려아동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지원에 협력한 공제회는 지방자치단체의 건전한 재정운영과 지방재정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설립된 공익법인이다.

 

공제회는 상호부조 이념에 따라 특별재난지역 재정 지원, 지역사회 안전 강화를 위한 지원, 지역의 소외된 이웃을 위한 나눔과 후원 활동, 공유재산의 관리 지원을 통한 주민의 쉼터 제공, '마을기업 재도약' 지원 사업을 통한 지역 일자리 창출 기여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며 사회적 책임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에는 '행복두끼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결식우려아동 지원을 위해 행복얼라이언스와 협력하게 됐다.

 

행복얼라이언스 사무국(행복나래㈜) 조민영 본부장은 "지속가능한 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해 힘을 보태주신 한국지방재정공제회에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도 행복얼라이언스는 모든 결식우려아동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기업 및 지방정부와 촘촘한 협력 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