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뉴스/전라

전남도, 3천23억 원 투입 '축산분야' 집중 육성

반응형
  • 스마트탄소중립품질 고급화 등 5대 전략과제 85개 사업 추진

 

(왼쪽부터) 구례 돈사, 강진 우사

 

전라남도는 2023년 스마트 축산환경 개선과 축산물 품질 고급화에 3천23억 원을 투입하는 등 환경 친화 축산을 집중 육성 한다고 밝혔다.

 

올해 ▲스마트 축산 기반 확대 ▲탄소중립 축산 환경 조성 ▲조사료 생산 및 축산물 품질 고급화 ▲경영안정 및 미래 성장산업 육성 ▲반려동물 보호 강화 등 5대 전략과제 85개 사업을 중점 추진한다.

 

스마트 축산 기반 확대를 위해 축사시설 현대화 사업 157억 원, 축산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사업 110억 원, 녹색축산육성기금 200억 원 등 8개 사업 523억 원을 지원해 스마트 축산농장을 육성한다.

 

탄소중립 축산환경 조성을 위해 저메탄 조사료 종합유통센터 90억 원, 공동자원화시설 69억 원, 축산 악취저감제 공급 79억 원 등 14개 사업에 412억 원을 투입해 탄소중립 이행을 실천한다.

 

조사료 생산기반 확충사업 904억 원, 유기항생제축산물 인증 40억 원, 한우 송아지브랜드 육성 28억 원 등 35개 사업에 1천233억 원을 들여 조사료 생산 및 축산물 품질 고급화를 추진한다.

 

사료 구매자금 600억 원과 가축재해보험 100억 원, 꿀벌말곤충산업 육성 57억 원 등 축종별 맞춤형 축산 시책 19개 사업에 815억 원을 지원해 경영안정 및 미래 성장산업 육성에도 나선다.

 

이밖에 반려동물 보호 강화를 위해 유기동물보호센터 운영비 10억원, 읍면지역 실외 사육견 중성화수술 10억 원, 동물보호센터 설치 8억 원 등 8개 사업에 40억 원을 지원해 동물 보호복지 향상 기반을 구축한다.

 

올해 신규사업으로 ▲학교 우유급식 확대 지원 86억 원 ▲소돼지닭오리 증체율 향상 37억 원 ▲축산 기자재 종합물류센터 26억 원 ▲전국 유일 축산농가 사료 구매자금 이자 지원 24억 원 ▲젖소 분뇨 발효 촉진 7억 5천만 원 ▲돼지 모돈 분만율 향상 4억 원 ▲ 환경친화형 으뜸한우 생산육성시설 2억 원 등 총 7개 사업 187억 원을 지원해 사료값 인상과 한우고기 가격 하락에 따른 축산농가 경영안정을 지원하고 지속가능한 축산환경관리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박도환 전남도 축산정책과장은 "고품질 안전한 축산물 생산과 스마트축산 기반 등 환경 친화형 축산을 위해 다양한 신규사업을 발굴추진하고 있으니 축산농가에서도 적극 동참해 소득 향상에 힘써달라"고 말했다.

 

전남도는 2022년 축산농가에 맞춤형 정책 추진을 통해 전국 한우경진대회 개최 53년 만에 대통령상 및 지자체 종합우승 동시 수상 등 6점(대통령상지자체 종합우승농촌진흥청장상농협중앙회장상종축개량협회장상지역축협 금상)을 수상했다.

 

또 전국 한우능력평가대회 3점(축산물품질평가원장상한우자조금관리위원장상축산단체협의회장상), 축산물이력제 이행실태 평가 2점(농축산식품부장관상농협중앙회장상), 전국 축산물품질평가대회 1점(축산물품질평가원장상), 전국 사료작물 품질경영대회 1점(농협중앙회장상)도 수상해 친환경 으뜸축산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다.